만성콩팥병 환자 여름나기 7가지 생활 수칙

칼륨 함량 많은 과일, 채소는 콩팥병 환자에겐 독

작성일 : 2017-06-27 11:09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때이른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수박, 참외, 토마토 등 시원한 여름 과일로 여름을 나기 위해 과일가게는 장을 이룬다. 하지만 여름 과일이 모두에게 이롭진 않다. 특히 칼륨 배설 능력에 장애가 있는 만성콩팥병 환자에게는 독배와 같이 위험할 수 있다. 지금부터 만성콩팥병 환자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나기 위한 정보를 문주영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교수와 함께 알아보자.

 

 

칼륨 함량 많은 과일, 채소 주의

우리 몸에 칼륨이 부족하면 피로하고, 무기력해지는 느낌을 갖는데 흔히들 여름 탄다고 말한다. 이 때 칼륨이 많이 들어간 과일이나 채소를 먹으면 여름을 활기차게 보낼 수 있다. 하지만 만성콩팥병 환자, 특히 콩팥기능이 절반이상 망가져 제 역할을 못하는 환자는 과일, 채소의 과다한 섭취가 독이 될 수 있다. 이들은 일반인들과 달리 콩팥 기능 저하로 인해 소변을 통해 배출되는 칼륨이 줄어들어 있기 때문이다.

 

문주영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만성콩팥병 환자가 칼륨 함량이 많은 과일이나 채소를 섭취할 경우 혈청의 칼륨 농도가 비정상적으로 상승한다이 때 근육의 힘이 빠지거나, 이상 감각이 발생하고, 심할 경우 심장의 부정맥이 발생하고, 심장이 멎는 등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 한꺼번에 많이 마시면 저나트륨혈증 발생 위험

적은 활동에도 땀을 많이 흘리게 되는 여름에는 수분 손실이 많아져 탈수의 위험이 증가한다. 하지만 여름철 탈수는 물을 무조건 많이 마시는 것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특히 만성콩팥병 환자들은 수분이나 나트륨, 칼륨 등의 전해질 조절능력이 낮기 때문에 갑자기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은 저나트륨혈증이 발생할 수 있어 심할 경우 의식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투석치료를 받는 환자들은 소변을 통한 수분의 배설이 거의 없으므로, 여름철 수분 섭취가 과도하게 되면 체중증가와 심한 경우 폐부종까지도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수분 섭취가 부족하면 탈수에 빠지고 신기능이 감소할 수 있기 때문에, 운동 전후에는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나이가 드신 분들은 탈수를 느끼는 감각이 둔해져 있는 경우가 많아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만성콩팥병 환자가 주의해야할 7가지 수칙

 

1. 칼륨의 함량이 높은 과일이나 채소의 섭취를 피해라!

칼륨은 과일과 채소의 종류에 따라 그 함량이 다르다. 바나나, 참외, 토마토, 키위보다는 포도, 오렌지, 사과에 칼륨이 적고, 채소도 버섯, 호박, 미역, 시금치, , 부추, 상추 등에는 칼륨이 많고, 가지, 당근, 배추, 콩나물, 오이, 깻잎에는 상대적으로 적다. 또 뿌리나 줄기보다는 잎에 칼륨이 적다.

 

 

2. 과일의 경우 통조림 과일을, 채소는 데쳐서 섭취!

과일이나 채소를 물에 담아 놓거나 데치면 칼륨이 물로 빠져 나간다. 때문에 과일은 통조림 과일이 생과일보다 칼륨 함량이 적고 채소도 물에 삶거나 데친 후 먹는 것이 좋다. 채소도 가급적 잘게 썰어서 재료의 10배 정도 되는 따뜻한 물에 2시간 이상 담가 놓았다 새 물에 몇 번 헹구어서 사용한다. 이렇게 하면 칼륨의 30-50%를 줄일 수 있다.

 

 

3. 주식은 흰밥으로 먹어라!

곡류 중 백미보다는 검정쌀, 현미, 보리, 옥수수, 찹쌀 등에 칼륨이 많다. 도정이 덜 된 곡류에도 칼륨이 많다. 고구마, 감자, 토란, , 땅콩에도 칼륨이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노란콩에 검정콩보다 칼륨이 월등히 많다 (50g 670 mg 84 mg). 녹두, 팥에도 칼륨이 많다.

 

 

4. 조리 시 저나트륨 소금은 피해라!

만성신장질환 환자의 경우 부종이나 고혈압이 흔히 동반되므로 저염 소금이나 저염 간장 등을 사용하면 좋을 것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저염 소금이나 저염 간장에는 나트륨 대신 칼륨이 들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성분표를 확인해야 한다.

 

 

5. 과일과 야채주스, 녹즙은 피해라!

콩팥병 환자에게 과다한 과일과 야채주스의 섭취는 생명을 빼앗아가는 독이 될 수 있다. 특히 신장의 기능이 정상의 30% 이하로 감소된 만성콩팥병 환자에서는 고칼륨혈증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한다. 녹즙도 피하는 것이 좋다. 그 외 음료 중 현미 녹차와 코코아에는 커피보다 칼륨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100g 960mg, 730mg, 65mg).

 

 

6. 물을 한 번에 많이 마시지 마라!

여름철 땀을 많이 흘리면 갈증이 생기기 마련. 갈증은 몸에 수분이 부족하다는 신호이므로 갈증이 날 때에는 충분히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운동을 할 경우 운동 전에 미리 물을 마셔 두고, 갈증이 날 때는 항상 물을 보충하도록 한다. , 차가운 물보다는 따뜻한 물이 의외로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7. 이온음료와 탄산음료로 갈증 풀지 마라!

무더운 여름철, 사람들은 톡 쏘는 시원함이 있는 콜라와 사이다를 찾게 된다. 하지만 이런 탄산음료는 장내 흡수가 잘 되지 않아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위 팽만감과 복통을 유발할 수 있다. 만성콩팥병 환자의 경우, 이온음료와 탄산음료에는 많은 양의 칼륨과 인이 포함되어 있어 피하는 것이 좋고, 물로 수분 섭취를 하시길 권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