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호근 시의원, 예결위 관계 공무원들의 이석 문제 질타

매년 관례적으로 이석하는 서울시 간부 공무원들의 행태 지적

작성일 : 2017-06-27 11:18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박호근 서울특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4)은 지난 626() 274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관계 공무원들의 이석의 문제와 작년대비 증가한 순세계잉여금 등의 내용을 지적하며 2016회계연도 결산심사를 하였다.

 

박 의원은 시의회와 시의원의 존재의 이유는 시민들을 대신해서 시민들이 낸 세금을 제대로 잘 쓰고 있는지 감시·감독하고, 그들의 의견을 잘 전달하는 것이라고 언급하며,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지난 1년 동안 집행된 예산에 대해서 시민을 대표하여 뽑힌 시의원들로부터 잘 된 부분과 잘 못된 점을 평가 받고 지적·보완사항에 대해 의견을 듣는 자리인데, 서울시 정책 핵심 결정자들인 관계공무원들 대부분이 이석하였음을 지적하였다.

 

특히, 박 의원은 한 해 동안 살림살이에 대한 결산검사의 자리에 이석하게 된 서울시 간부급 공무원의 사유를 보면, 현장점검과 행사참석 등 중차대한 사유는 아닌데, 매년 관례적으로 이석을 하고 있는 것은 좋지 않은 관행이다.”고 하며 서울시 관계 공무원들의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이석 행태를 질타했다.

 

끝으로 박 의원은 시의원들은 시민을 대신해서 이 자리에 있다. 하지만 이러한 중요한 자리에 시민의 의견을 들어야 할 서울시 공무원들의 이석하는 상황은 안 좋은 관행이다라며, “앞으로는 이러한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고, 시민의 목소리와 어려움을 귀담아 들어 살기 좋은 행복한 서울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말을 마쳤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