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태양광발전소 5호 준공

발전 수익금 통한 에너지 복지사업 확대

작성일 : 2020-08-20 14:45 수정일 : 2020-08-20 18:46

2018년 12월 나눔발전소를 통한 에너지복지 사업 모습.

 

송파구(구청장 박성수)820일 신천빗물펌프장(송파구 오금로1)에서 송파나눔발전소 5준공식을 개최한다.

 

구는 2009년부터 나눔발전소 4곳을 운영해 조성한 발전수익금 92,000만 원으로 에너지 빈곤층을 지원해왔다. 이번 나눔발전소의 추가 준공을 바탕으로 취약계층에 대한 에너지 복지를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송파나눔발전소 5는 신천빗물펌프장 지붕 위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건립된 63급 태양광발전소이다. 연간 87.3h의 전력을 생산하며 20년간 804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고 약 1.4억원의 발전수익금을 예상하고 있다.

 

전력 판매를 통한 이익 100%는 에너지빈곤층 지원, 3세계 빈곤국가 지원, 후속 나눔발전소 건립에 활용된다. 특히 햇빛을 이용한 전기 생산으로 온실가스 발생을 줄여 기후변화에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도심 건축물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산림 보존과 안전성 측면에서도 탁월하다.

 

현재 송파구는 전남 고흥 1경북 의성 2송파자원순환공원 3·4호의 송파나눔발전소를 운영하면서 2019년말 기준 총 1,780kWh의 전기를 생산했다. 서울시 가구당 연간 전력 사용량인 3,306kWh로 나눈다면 5,384가구가 한 해 동안 쓸 전기를 생산한 것이다.

 

이를 통한 발전수익금은 에너지빈곤층 지원기금(기후변화기금)으로 조성해 관내 4,580가구·61개소에 약 7.8억 원 규모로 에너지비용 대납, 노후가전제품 교체, 고효율LED램프 교체사업 등을 진행했다.

 

또한 해외(몽골, 베트남 등) 11개소에 1.4억 원 규모로 신재생에너지 설치 사업을 진행해 현지의 찬사를 받아왔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소나무 한 그루가 1년간 저감시키는 이산화탄소 양이 5kgCO2라고 한다면 10여년 동안 나눔발전소 운영으로 7,626tCO2의 이산화탄소를 줄여왔으며 이는 소나무 약 152만 그루를 심은 효과와 동일하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에너지 복지를 실현을 위한 정책을 적극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