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전담공무원에 특사경 권한부여 추진

남인순 의원, 사법경찰관리직무법률 개정 추진

작성일 : 2020-08-20 14:55

지난달 국회에서 개최된 ‘아동학대 방지 및 피해아동 보호를 위한 토론회’에서 좌장을 맡아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는 남인순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에 특별사법경찰관리 권한을 부여하기 위한 법 개정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송파병)과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 등 여야 의원 23명이 아동학대 범죄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지방검찰청검사장이 지명하는 특별사법경찰관리에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을 포함시키고, 그 직무범위를 아동학대 범죄로 규정하는 내용의 사법경찰관리의 직무를 수행할 자와 그 직무범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대표발의자인 남 의원은 개정 아동복지법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오는 101일부터 아동학대 대응 체계가 개편돼 민간이 수행하던 아동학대 조사업무가 시··구로 이관돼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이 수행하게 되며, 아동학대 재발 방지 등 사례관리 업무는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수행하게 된다고 밝히고,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의 아동학대 조사업무는 아동분리, 친권제한 등 강제력을 행사하는 업무인데, 아동학대 가해자의 현장 조사 거부 및 신변위협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현행법은 각 분야를 담당하는 공무원 중에서 특별사법경찰관리의 직무를 수행할 자를 정하고 있으나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은 제외되어 있다면서 아동학대 신고를 받은 경우 현장에 출동하여 조사 및 응급조치 등을 수행할 의무를 가지는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에 특별사법경찰관리 권한을 부여해 일정한 강제력을 행사하는 것이 불가피한 경우 업무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고자 법 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입법 취지를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