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남성을 위협하는 통증 심한 ‘요로결석’

7~9월 사이 중년 남성층 발병률 가장 높아, 땀으로 빠져나간 수분이 원인

작성일 : 2017-06-30 20:29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여름철 조금만 더워도 쉽게 땀 흘리는 남성들이라면 주의해야 할 질병이 있다. 바로 요로 속 이 발생하는 요로결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통계에 따르면 2016년 요로결석 진료환자는 286295명으로 이중 남성이 66%, 여성 34%로 나뉘었다. 여성보다 남성이 거의 두배 가량 많았다.

 

아울러 연령대로는 50대가 25.4%로 가장 많았으며 4022.3%, 6016.7%, 3016.4% 순이었다.

 

성별로 보면 여성보다는 남성 환자가 많다. 남성이 간에서 결석의 주성분 중 하나인 수산염을 많이 생성하기 때문이다.

 

강동경희대병원 비뇨기과 이형래 교수는 여성은 결석이 생기는 것을 억제하는 구연산을 많이 생성한다면서 외식을 많이 해 짜게 먹고 비만인 남성이 많은 것도 원인이라고 했다. 술을 많이 마시는 것도 원인의 하나다. 술을 마시면 소변 속 칼슘과 인산염, 혈액 속 요산이 늘어 결석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또한 요로결석으로 진료를 받은 2016년도 환자를 분석한 결과 다른 계절에 비해 여름철(7~9)에 요로결석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8월에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일 폭염 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요즘 주의해야할 질환이다.

 

이 교수는 무더위가 많은 7~8월에 땀을 많이 흘려 수분이 손실이 늘어나면 소변결정이 생기며 이로 인해 요로결석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요로결석은 수분 섭취 감소가 가장 중요한 발병 원인이다.

 

수분의 섭취가 감소하면 요로결석 원인물질인 요석결정이 소변에 오래 머물고 이 때문에 요석 형성이 증가하게 된다.

 

요로결석은 신장, 요관, 방광 및 요도에 결석이 발생해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질병으로 비뇨기 관련 입원환자 중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흔한 질환 중 하나이다. 요로계에 결석이 생기면, 요로감염을 일으키고 요로에 장애가 발생한다.

 

요로결석은 심한 통증이 대표적인 증상이지만, 그 밖에 혈뇨 또는 구토 증상이나 오한, 고열 등 전신적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 교수는 정상인에게는 있는 결석 형성 억제 인자가 요로결석 환자에게는 부족한 경우가 많고, 이로 인해 한번 생긴 요로결석은 후에 재발하는 경향이 높고, 또한 가족력이 있는 경우 그 발생 가능성이 증가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요로결석은 단순 촬영을 통해 진단하는 경우도 있으나, 단순 촬영에서 결석이 보이지 않는 경우도 있으므로 CT 촬영을 통해 결석 존재의 여부를 확인한다.

 

증상, 요석의 크기 및 위치, 요폐 및 요로감염 여부, 재발 우려 등의 요인에 따라 요로결석의 치료방법이 다양하므로 정확한 검사와 함께 치료가 시행되며, 결석의 크기가 작은 경우에는 자연유도배출법을 일차적으로 시행하고, 수술을 원치 않는 경우에는 체외충격파쇄석술을 시행할 수 있다.

 

만일, 체외충격파로 제거가 되지 않는 경우나 빠른 치료를 원하는 경우에는 내시경 수술 또는 복강경 및 개복수술로 결석을 제거할 수 있다.

 

이 교수는 요로결석은 재발률이 높으므로 현재 증상뿐만 아니라, 앞으로 재발을 막는 치료가 중요하다, “방치하면 신부전증, 수신증, 패혈증과 같은 합병증이 올 수 있으므로 평소 생활 습관 및 정기검진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