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암사·천호 일대 환경개선사업 ‘마무리’

암사동 일대 주민 건강 쉼터 마련 및 천호중학교 노후 담장 개선

작성일 : 2017-07-05 11:23 수정일 : 2017-07-05 18:51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최근 암사동 도시재생사업지역 내 일부지역과 천호중학교 담장을 대상으로 환경개선사업을 완료했다.

 

구는 지난 2014년부터 강동경찰서에서 지정한 서민보호치안강화구역을 대상으로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치안강화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주로 자연발생 취락지역으로, 오래된 저층 주거지가 밀집해 있고 기반시설이 빈약해 대낮 빈집털이를 포함한 서민 범죄 발생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역이다. 구는 대상지 내 골목과 이면도로 주변 환경을 개선해 주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정주 환경을 쾌적하고 안전하게 변화시켰다.

 

환경개선사업의 추진에는 지역 주민들의 참여도 활발했다. 구는 주민과 함께 지역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책을 함께 찾아보는 워크숍을 갖는 한편, 공청회도 수차례 개최해 환경 개선 방안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번 사업으로 암사동 473-3, 478-33, 477-51번지 일대 방치된 공간과 버려진 공동화장실은 건강 쉼터로 새롭게 탈바꿈했다. 녹지공간은 기존의 소나무 6그루를 정비해 아름다운 정원으로 꾸미고, 인근에는 주민들이 가벼운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운동기구도 비치했다. 복잡한 골목 내에서도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전주에 고유번호도 부여했다. ·차도가 혼용된 이면도로에는 교차로마다 디자인이 가미된 바닥 포장작업을 진행해 운전자들이 차량 속도를 저감하는 등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했다.

 

이와 더불어 칙칙했던 천호중학교 담장도 새단장을 마쳤다. 이곳 주변은 학생들의 주 통학로로, 담장의 불미스러운 낙서 등으로 주민과 학생들에게 불쾌감을 주던 곳이었다. 구는 담장을 페인트로 도색하고 배, , 나무 등의 아기자기한 조형물을 부착해 입체감을 살렸다. 담장 군데군데에는 학생들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를 적어 넣었다.

 

구는 이번 암사·천호동 일대 환경개선사업이 주민들에게 쾌적한 생활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민선 6기 공약사업의 하나인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기쁘다, “앞으로도 주민과 함께하는 행정을 통해 아름답고 쾌적한 도시 경관을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