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탄소중립 실천 청사진 제시

2백만 그루 나무심어 송파를 ‘서울의 허파’로

작성일 : 2020-09-08 14:44 수정일 : 2020-09-08 15:10

지난 6월 5일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비상선언 선포식‘에 참석한 박성수 송파구청장.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서울 자치구 처음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실행 계획을 수립하고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구는 내년부터 발효되는 파리기후변화협약과 정부의 한국판 그린뉴딜정책에 앞장서기 위해 자체 실행계획을 수립했다.

 

실행계획은 지금이야말로 지구를이라고 이름 지었다. 기후변화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지금 당장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구의 강한 의지를 담은 것이다.

 

실행계획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탄소중립도시 송파를 비전으로 2030년까지 송파구 발생 온실가스 배출량의 50%1757,178톤 감축을 목표로 한다. 외부 용역을 통해 감축 목표를 산정했다.

 

이를 위해 구는 건물 수송 폐기물 공공 그린인프라 전환 대외협력 평가·환류 등 8대 분야 33개 사업을 진행한다.

 

대표적으로 나무심기 사업인 우리는 숲에 산다가 추진된다. 2022년까지 공원, 가로녹지, 송파둘레길 등 도시 곳곳에 2백만 그루에 달하는 나무를 심어 송파를 서울의 허파로 만들 방침이다. 지난 2년간 심은 76만 그루를 포함해 주민헌수, 민간기업 사회공헌활동과 연계한 나무심기를 통해 123만 그루를 추가로 식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5호기까지 늘린 송파나눔발전소를 통한 신재생에너지 활용과 친환경자동차 보급지원 확대, 녹색건축물 설계, 음식물쓰레기 원천 감량, 공공건축물 에너지 제로화 등의 세부 사업이 추진된다.

 

특히, 구는 계획의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외부 평가방법을 마련했다. 환경부의 온실가스 감축활동 컨설팅 자문 신청, 주기적인 외주 연구용역 진행 등을 통해 사업을 보완해 나가고, 탄소중립 실행계획 TF팀을 구성해 분기별 진행상황도 점검할 계획이다. 내년 1119일에는 국내 환경전문가들을 초청해 송파구 2030 탄소중립 실행계획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구에 따르면 2030년 감축목표를 달성하면 30년생 소나무 26,600만여 그루 식재 및 전기에너지 374만여 MWh를 절감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후손들에게 건강한 지구를 물려주기 위해 행동해야 할 때라고 강조하면서 새롭게 마련한 탄소중립 실행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송파의 건강한 미래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지난 65일 국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비상선언 선포식에 참석해 기후변화 위기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다짐한데 이어 77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에서 환경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