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창진 시의원, 송파구 관광전략 정책 제안 나서

관광자원의 다양화 모색 위해 ‘5대 송파구 관광전략’ 제안

작성일 : 2017-07-10 10:30 수정일 : 2017-07-10 11:11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기존 도심권과 강남권에 집중된 서울시 관광전략 개선을 위해 송파구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에 대한 전략적 활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남창진 서울시의회 의원(송파도시계획관리위원회)“1,30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서울시지만 관광객 대부분은 도심권과 강남권에 집중되어 있어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 “급변하는 관광 트랜드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관광거점의 다핵화를 통한 관광자원의 다양화를 모색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주장했다.

 

또한 송파구가 이러한 서울시의 관광전략 개선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 “한성백제문화로 대표되는 역사성과 1988년 서울올림픽의 소중한 자산인 잠실 주경기장, 세계 5대 조각공원의 하나로 손꼽히는 올림픽공원, 대한민국의 새로운 최고층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123층 롯데월드타워 등을 품고 있는 송파구는 서울시의 한정된 관광거점의 새로운 출구로서 활용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덧붙였다.

 

남 의원은 이러한 송파구의 가능성을 현실화하기 위해 방이맛골 등 지역상권 내 관광객 유치를 위한 인프라 조성 방안 마련 온조대왕릉 복원 또는 제사각 신축 모색 20~30대가 즐겨찾을 수 있는 새로운 관광벨트 조성 야간조명 명소화 확대를 통한 기존 관광자원 활용도 극대화 체류형 국제관광도시 조성방안 마련 등 ‘5대 송파구 관광전략을 제시했다.

 

그리고 이를 위한 세부실행사업으로는 롯데월드~석촌호수~방이맛골~올림픽공원 연계형 관광코스 조성’, ‘석촌호수 국제분수대 설치’, ‘롯데월드타워를 활용한 미디어파사드 이벤트 확대’, ‘올림픽공원 내 조각공원에 대한 야간조명 명소화 사업’, ‘몽촌토성 야간조명 설치 범위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체류형 야간 관광 컨텐츠 개발’, ‘외국인 대상 관광안내소 확대 및 전문인력 확충등을 언급했다.

 

남 의원은 송파구의 특색 있고 잠재력 있는 관광자원에 대한 독립적 개발 방안 마련을 통해 서울시 관광의 스펙트럼을 넓힌다면 단순히 서울시의 관광산업 확장에서 그치지 않고 대한민국의 소중한 문화자산을 하나 더 추가하는 것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와 송파구, 전문가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를 확장시켜 빠른 시일 내에 구체적인 현실화 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남 의원의 주장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관광정책을 위한 큰 숙제와 함께 좋은 정책 제안을 주신만큼 시민과 관광객이 만족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