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위한 180억원 특별신용보증 대출

강동구, 소상공인 대출일로부터 1년간 이자 전액 지원

작성일 : 2020-09-23 13:05

9월 22일 강동구 지역경제 민·관·공 협의회가 발족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928()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자금사정이 어려워진 지역 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특별신용보증 대출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922() 강동구청에서 서울신용보증재단, 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구는 자금출연으로 보증한도 확보, 실행내역 관리,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신용보증 및 요건확인 심사, 특별신용보증 실행, 하나은행은 신청 접수 및 대출 시행 등 특별신용보증 융자지원을 위한 3자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대출대상은 사업자등록 후 3개월 이상이 경과한 강동구 소재 소상공인 중 대표자의 신용등급이 19등급인 사업체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 업체당 대출한도는 1,0003,000만 원까지이며, 상환조건은 1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이다.

 

융자지원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928()부터 관내 하나은행 지점(별표 참조)을 방문해 상담 및 신청·접수할 수 있다. 이후 서울신용보증재단의 보증발급여부 확인 등의 절차를 거쳐 대출지원을 진행하게 된다.

 

대출기간은 180억 원 규모가 소진될 때까지이다. 특히, 특별신용보증 대출지원을 받은 소상공인에게는 대출일로부터 1년간 발생되는 이자를 구가 전액 지원하므로 소상공인의 이자부담을 완화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강동구, 강동구상공회, 서울경제인협회, 강동구 소상공인연합회, 서울신용보증재단, 하나은행 등 6개 단체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발족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특별신용보증 대출지원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속에서 담보력 부족 등으로 자금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위기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앞으로도 우리구는 소상공인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신용보증 대출지원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관내 하나은행 지점(별표 참고) 또는 강동구 노동권익센터(02-3425-8727)로 문의하면 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