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댓글 사건, 판도라를 열다’ 토크콘서트 개최

국정원 댓글 진실규명 위해 어벤저스 표·진·박, 4년만에 다시 뭉쳐

작성일 : 2017-07-15 09:20 수정일 : 2017-07-15 09:31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더불어민주당 진선미·표창원·박주민 국회의원과 국정원 감시네트워크(민들레_국가폭력피해자와 함께하는 사람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가 국정원 댓글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해 국정원 댓글사건, 판도라를 열다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국정원 댓글사건, 판도라를 열다71919시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 토크콘서트는 2011년과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국정원이 댓글조작을 통해 대선을 개입한 사건과 관련하여 사건개요와 그 의미를 되짚어보고, 추후 재조사 방향과 정보기관 개혁방안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다. 특히 2013년 이 사건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처음 거리로 나섰던 진선미, 표창원, 박주민 의원이 4년 만에 다시 뭉친 것이다.

 

4년전 광화문 길거리 토크쇼를 진행하던 당시에는 진 의원은 초선 국회의원이었으며, 표 의원은 이 사건에 대해 견해를 표명하는 과정에서 경찰대 교수직을 사퇴한 상태, 박 의원은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 재판 변호사였다.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문제제기가 한창이던 20136, 세명이 광화문에서 길거리 토크쇼를 진행하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첫 제보자였던 김상욱 전 국정원 직원과 함께, 이 사건을 집중적으로 취재했던 정환봉 한겨레신문 기자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당시 상황을 생생히 나눌 예정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