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치매관리 우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제13회 치매 극복의 날 기념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작성일 : 2020-10-07 16:30

2020년 5월, 한 어르신이 가정에서 치매 정밀검진을 위한 원격 진료를 받고 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보건복지부 주관 13회 치매극복의 날기념 정부 포상에서 치매예방관리(개인)와 치매 우수프로그램(단체) 분야 모두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번 포상은 치매국가책임제 추진과 지역사회 치매극복에 기여한 단체 및 개인을 발굴, 격려하기 위해 진행됐다.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달 21일 비대면으로 열렸다.

 

구는 민관이 함께 나서 치매 예방과 극복, 관리, 인식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주민들을 위한 치매 통합 서비스를 제공해 호평을 받았다.

 

구는 고령화 시대 치매 유병률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07년 강동구 치매안심센터를 개소, 치매 통합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2019년에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2년 차를 맞아 기존 센터 공간을 통합·확장하는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주민 편의를 살린 지상 3, 682규모의 치매 거점 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아울러, 사각지대 없는 치매 친화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2018년 치매 공공후견사업 시범구, 2019년 치매 안심마을, 치매 안심주치의 사업 등을 진행하며 치매 돌봄 민·관 협력체계를 강화했다.

 

올해는 코로나 시대를 맞아 비대면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5월 서울시 최초로 비대면 치매 진료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치매 어르신들이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맞춤형 인지자극 세트를 제공하고 주민 대상 온라인 치매 교육을 진행하는 등 치매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고령화에 따라 치매 환자가 급증하면서 치매에 대한 사회적 책임이 중요해지고 있다. 치매 어르신과 가족의 짐을 덜어주고 주민들에게 체계적인 치매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