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식 의원, “간호조무직 보이지 않는 차별 존재”

“의무·약무·간호직렬에 배치하는 방향으로 법령 개정해야”

작성일 : 2020-10-11 10:47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해식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을)은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 현행 지방공무원 임용령이 간호조무직렬을 조리직렬과 시설관리직렬 사이에 배치해 다른 보건의료직렬과 차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013년 개정된 국가공무원 임용령별표1 ‘공무원 직급표는 행정, 기술, 관리운영 등으로 직군을 나누고, 간호조무직렬은 업무유사도를 고려해 의무·약무·간호직렬에 이어 표기하고 있다.

 

이 의원은 공무원 직급표 상 직렬 배치가 위법하거나 이로 인해 처우가 달라지는 것은 아니나, 보건의료 직렬과 동떨어진 곳에 배치해 간호조무직에 종사자들에게 보이지 않는 차별과 상처를 주고 있다면서 행정안전부는 국가공무원 임용령과 같이 간호조무직렬을 보건·의료·간호직렬에 배치하는 방향으로 지방공무원 임용령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국가공무원 임용령에 맞춰가도록 개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