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공립책박물관 첫 삽

송파책박물관, 21일(금) 기공식…책 문화 확산 구심점 될 복합문화공간 기대

작성일 : 2017-07-20 10:49 수정일 : 2017-07-21 14:04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지역사회 책 문화 확산의 구심점이 될 송파책박물관(가칭)’ 건립의 역사적인 첫 삽을 뜬다.

 

19일 구는 21() 오전 10시에 송파대로 345일원 박물관 건립부지에서 지역사회 인사들과 주민 약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시삽식, 주민과 함께 송파책박물관의 성공적인 건립을 기원하는 기념퍼포먼스가 진행된다.

 

송파책박물관은 책을 주제로 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공립박물관이다. 연면적 6,000, 지하1~지상2층 규모로 건립되며, 2018년 하반기 준공예정이며, 주요 시설에는 어린이책체험실, 상설전시실, 책공방(교육실), 북카페, 수장고 등이 있다.

 

그동안 구는 책박물관 건립을 위해 만전을 기해왔다. 2015년부터 T/F팀을 신설하고, ‘송파책박물관 설치 및 운영 조례제정, 문화체육관광부 공립박물관 건립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했다.

 

특히 구는 책박물관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분야별 전문가 자문회의 및 주민 정책 제안 등을 열어 전문가와 주민들의 요구에 귀를 기울였다. 또한 전국을 발로 뛰면서 책 관련 전시, 교육, 행사 등을 조사하였고, 우리나라는 물론 해외의 박물관, 도서관, 서점, 출판사 등 다양한 사례조사를 통해 변화하는 책문화의 동향을 분석하여 반영했다.

 

 

책 보존·이해 넘어 체험·공유·소통하는 박물관

송파책박물관은 사라져가는 종이책을 보존하고 책을 이해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종이책과 독서에 대한 향수를 발판으로 책과 독서에 대한 애정과 즐거움을 갖게 하는 박물관이 되고자 한다. 더 나아가 박물관 전체가 살아있는 거대한 도서관 역할을 겸한다. 기존의 박물관이나 도서관처럼 정숙한 곳이 아니라 책을 통한 모임과 만남, 소통과 활동, 독서와 휴식이 어우러지는 생동감 있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또한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을 핵심 관람층으로 설정하고 특화된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어린이는 책 속의 이야기를 탐험하고 청소년은 책 관련 직업을 체험하고 성인들은 책 이야기를 나누거나 만들어 볼 수 있다.

 

특별히 어린이 관람객을 위해 동화 속 한 장면처럼 꾸며진 어린이책체험실은 전시와 책읽기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마련된다. 책과 이야기에 대한 어린이 관람객들의 관심이 고조될 수 있도록 체험형 콘텐츠로 채워지는 것은 물론 어린 자녀가 체험형 콘텐츠를 경험한 후에는 가족이 함께 책을 매개로 이야기하는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박물관 곳곳에서 책을 읽거나 만들고, 책 속 이야기를 체험하고, 책과 관련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책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새로운 책문화를 창조하는 박물관을 만드는 것이 목표이다.

 

 

송파, 대한민국 독서문화 대표도시로 한 발 다가서다

송파구는 2012년부터 책 읽는 송파사업을 시행해왔다.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책을 접할 수 있는 독서 환경 기반을 만들기 위해 시작된 책 읽는 송파사업은 초기에 달리는 도서관 책 읽는 택시 운영’, ‘24시간 연중무휴 무인책장 운영’, ‘책 읽는 마을 운영등 책 읽는 공간을 확대하고, ‘북콘서트’, ‘독서대회등 다양한 책 관련 문화프로그램을 신설하여 생활 속 책 읽기 기반을 만드는데 주력했다.

 

이어 2013년에는 개관한 송파글마루도서관은 송파 대표 도서관으로 연간이용객이 90만 명이 넘어서는 등 지역사회 독서문화 거점으로 자리 잡았다. 이 같은 노력으로 2014년에는 대한민국 문화경영 독서문화진흥부분 대상을 수상하였고, 송파구민 대상 설문조사에서도 최우수 정책으로 선정되면서 책 읽는 송파는 송파구의 대표 사업으로 자리매김하였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송파책박물관은 지난 2012년부터 송파구민의 행복 플러스라는 비전하에 송파구를 대한민국 독서문화 대표도시로 성장시키고자 진행해 온 책 읽는 송파사업의 완결판이라며, “복합문화공간인 송파책박물관이 건립되면 도시의 품격을 한 단계 높여줄 뿐 아니라 지역주민의 문화향유 기회가 보다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