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룡 시의원, 가연성 외장재 고층건물 소방점검 강화해야

작성일 : 2020-11-07 05:43

지난달 8일 발생한 울산 고층건물 화재와 관련해 서울의 모든 고층건물을 전수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5일 실시된 2020년 소방재난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은 최대 23층까지 화재진압이 가능한 70m 고가사다리차를 2대 보유하고 있지만, 30층이 넘는 고층건물이 무려 500여개 동이 넘는다면서, “고층건물 화재진압 시 고가사다리차가 반드시 필요한 장비이기는 하지만 배치 시 사다리를 펼칠 수 있는 공간이 확보돼야 하는 문제점이 있고 출동에서부터 사다리를 전개하는데 다소간의 시간이 필요하며 강풍이나 악천후에는 전복 등 안전사고 우려도 있어 초기대응과 높이 등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고층건물은 일단 화재가 발생하면 초기진압과 대피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 화재가 절대 발생되지 않도록 안전관리와 점검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특히,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하고 있는 고층건물은 현황을 즉시 파악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해 화재 발생 시 초기 대응력을 높이도록 해야 한다면서, “안전총괄실 등 관련 부서와 긴밀하게 협력해 수시로 소방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적발된 사항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고 철저하게 사후관리를 하는 등 안전관리 계획을 마련해 시행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