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룡 서울시의원, 서남물재생센터 건조시설은 반쪽짜리

슬러지 건조시설 설계오류로 현대화시설 슬러지 처리 못해

작성일 : 2020-11-10 21:22

9일 실시된 2020년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작년 8월 준공한 서남물재생센터 1단계 건조설비가 현대화된 시설에서 발생하는 슬러지는 처리하지 못하고, 기존 슬러지만 처리 가능한 반쪽짜리로 확인됐다.

 

도시안전건설위원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물순환안전국은 물재생센터에서 발생하는 슬러지 매립처리가 매립지 주변지역 반발로 점점 어려워지자 2022년까지 슬러지 자체 처리시설을 완공할 목표를 세웠다.

 

이에 따라 서남물재생센터는 작년 81단계 건조설비를 완공하고 현재 2단계 건조설비 공사를 진행 중이다. 1단계 설비는 20176월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할 당시만 하더라도 기존 처리시설에서 발생하는 일반함수율 78% 슬러지뿐만 아니라 현대화시설에서 발생하는 함수율 60% 슬러지도 함께 처리하는 것으로 설계됐다.

 

그런데, 현대화시설 슬러지 함수율 60%를 맞추기 위해 사용하는 응집제가 건조시설로 들어갈 경우 설비를 부식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기존 처리시설에서 발생하는 슬러지만 처리하는 것으로 설계를 변경하여 준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은 설계 당시 현대화시설에서 발생하는 슬러지도 처리할 목적이었다면, 당연히 해당 슬러지가 어떤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지 검토해 이를 무리 없이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지적하고, “이러한 초보적인 실수의 원인이 어디에 있었는지 파악해 그에 상응하는 패널티 부과 등을 검토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이어 홍 의원은 “1단계 건조시설이 당초 목적대로 제 기능을 발휘했더라면 민간위탁 처리에 따른 예산이 절감되었을 것이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현재 진행 중인 2단계 건조시설 공사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