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직성척추염 방치하면 신장 침범 위험 높아

환자 681명 중 40여명에게서 단백뇨 검출 확인

작성일 : 2017-08-08 15:22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강직성척추염은 전신 면역질환이기 때문에 척추 외에 장()이나 눈, 피부 등에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강직성척추염이 신장기능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강동경희대병원 이상훈 류마티스내과 교수가 연구를 통해 국내 처음으로 입증했다. 소변에서 미량의 단백질이 검출됐더라도 신장에 이상이 있다는 징표인 만큼 초기에 여러 진료과와 협진해 신속한 진단을 내릴 수 있는 의료기관 선택이 중요하다.

 

강직성척추염, 신장 침범 가능성 밝혀

이 교수는 국내 처음으로 강직성척추염이 신장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관성을 밝혔다. 강직성척추염환자 681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신장 침범이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 6%(40)의 환자에게서 단백뇨가 검출됐다. 이 중 6명은 1g 이상의 단백뇨가 있어 신장 조직검사까지 시행했으며, 그 결과 아밀로이드증(단백질 형성과정에서 형태에 이상이 생긴 특수한 단백질이 전신의 여러 장기, 조직에 쌓인 질환으로 만성 신장 투석환자에게 발견되며 관절염, 골낭종, 손목터널 증후군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lgA신증(버거씨 병이라도 불리는 이 질환은 전세계적으로 혈뇨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사구체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며 만성 신부전으로 진행될 수 있다)이 있음을 확인했다.

 

이 교수는 정상인의 신장에서는 단백질이 신장에서 걸러져 소변으로 나오지 못하는데, 소변에서 단백질이 검출됐다면 신장에 이상이 있다는 징표라며 신장 침범이 흔하지는 않지만 심각할 경우 혈액투석까지 할 수 있어 빨리 발견해서 치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직성척추염환자, 10명 중 6명은 젊은층

강직성척추염은 우리 몸의 면역체계에 이상이 생겨 발생하는 류마티스 질환의 일종이다. 척추관절에 염증이 생겨 점차 굳어지고 심하면 척추변형이 오는 만성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강직성척추염 환자는 약 4만명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약 2.3배 많고, 20~40대가 환자의 60%를 차지했다.

 

강직성척추염 발병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유전적 요인과 물리적 충격 및 손상, 스트레스 등으로 발생한 염증 물질이 문제를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을 뿐이다. 이 염증 때문에 척추가 점점 뻣뻣해지고 변형이 오며, 염증은 척추 외에 신체 다양한 부위에서 나타날 수 있다. 염증이 장()이나 눈, 피부 등에 나타나면 염증성장질환, 포도막염, 건선 등으로 나타난다. 때문에 신체 곳곳에서 염증 질환이 반복해 생기면 강직성 척추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조기발견 위해선 다학제 진료 의료기관 선택이 유리

이 교수는 강직성 척추염은 전신 면역질환이기 때문에 신체 여러 부위에서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초기 진단이 쉽지 않기 때문에 여러 진료과와 협진을 통해 신속한 진단을 내릴 수 있는 의료기관 선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직성척추염 다학제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는 강동경희대병원은 소화기내과, 안과, 피부과와 협진해 강직성척추염의 침범 여부를 조기에 발견하여 맞춤형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또 척추 강직의 진행을 막기 위해 재활의학과 협진을 통해 환자별 최적화된 재활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더불어 초진 환자의 합병증 확인을 위해 1주일 입원을 통해 전신증상을 조속히 파악하는 협진시스템을 마련하고 있으며 입원 후 집중 재활치료를 받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한편 이미 척추 강직으로 변형이 심하게 온 경우 정형외과 협진을 통해 수술적 치료를 제공하는데, 굽은 척추를 신경마비 없이 곧게 세워야하는 수술은 척추 수술 중 가장 고난도 수술로 평가된다. 정형외과 김기택 교수는 1995년부터 현재까지 약 550례 이상을 집도하며 국내외 학회에서 수술 노하우를 전수하는 등 강직성척추염 수술의 최고 명의로 인정받고 있다.

 

강직성척추염 의심 증상

1) 간헐적으로 엉덩이 통증 때문에 절뚝거리는 경우

2) 이유 없이 무릎이나 발목이 붓는 경우

3) 아침에 척추가 뻣뻣해 머리를 숙이기 어렵다가 움직이면 호전되는 경우

4) 소염진통제를 먹으면 허리 통증이 씻은 듯이 가라앉는 경우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