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협 강남지부, 3D 유방촬영장비 도입

작성일 : 2017-08-10 11:20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원장 임대종)3차원 디지털 유방암 조기진단 장비를 도입해 8월부터 디지털 유방단층촬영술(Digital Breast Tomosynthesis) 검사를 시행한다.

 

디지털 유방단층촬영술(Digital Breast Tomosynthesis)’은 유방촬영술 결과 유소견자 및 추적환자를 대상으로 유방암을 진단하는데 있어서 안전하고 유효한 검사로 평가된 바 있다(‘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에 대한 평가결과 고시’, 보건복지부 고시 제2012-149, ‘12.11.16.).

 

한국 여성의 경우, 서양인에 비해 유방의 크기가 작고 치밀 유방조직이기 때문에 기존의 2차원 촬영 기술과 달리 유방을 단층 영상으로 관찰할 수 있어, 진단 효율을 30% 가량 더 높일 수 있다. 또한 영상 촬영과정에서 유방을 압박하는 강도가 낮아서 압박통증 부담이 기존보다 훨씬 덜하며, 특히 정상 조직이 겹쳐서 보이는 가짜 병변(위양성)을 쉽게 분별할 수 있어 병변을 더욱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임대종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원장은 최근 한국 여성에게서 유방암이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유방암 정밀검진을 받는 분들의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이에 최상의 맞춤형 검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신장비를 도입하게 됐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