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철 시의원, 북위례지역 각급학교 입주 전 개교해야

거암유치원·거암초중학교·덕수고등학교 ‘22.3월 개교 목표

작성일 : 2020-12-08 17:13

향후 대규모 입주가 예정된 송파구 거여·마천동 일대 위례신도시 북부지역에 각급학교 신설이 예정된 가운데 일부 학교의 경우 인허가 절차 지연으로 학교가 제때 건설되지 못하고 미뤄지고 있는 데 대해 현실적인 학교설립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7일 열린 제298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1년도 서울특별시교육비특별회계 예산안에 대한 본심사에서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6)마천동 일대 아파트 단지 입주 10년이 지났지만 당초 예정된 학교용지에 중고등학교가 설립되지 않아 오금동까지 가야하는 먼거리 통학으로 인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으며 현재 서명운동에 들어간 실정이라며, “이미 마천동에 충분한 부지가 있는 만큼 조속히 학교 설립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정 의원은 위례신도시 북부지역에 예정된 거암유치원·거암초중학교와 덕수고등학교가 인근 아파트 단지 입주시기와 주변학교 과밀문제를 감안해 차질 없이 20223월 이전까지는 정상적으로 개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산빛초등학교의 경우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문턱을 넘지 못해 아직도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데 학교수요에 얽매이는 과거기준에서 벗어나 지역특성과 학생수 감소 등 미래현실을 감안해 합리적으로 학교신설요건을 보완해 시급히 신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현재 위례신도시 북부지역에 부족한 학교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20223월 개교 목표로 거암유치원·거암초중학교가 신설되고 덕수고등학교가 이전될 예정이다. 반면에 거여·마천지역 일대에는 중학교가 1개 밖에 없어 대부분 학생들은 오금동 일대 중학교로 통학하고 있다. 마천동 226-3번지에 중고등학교용지가 있으나 학생수요요건 불충분으로 10년 넘게 인허가가 지연되고 있으며, 위례신도시 북부지역 산빛초등학교(가칭)도 지난 10월부터 인근 단지 입주가 시작되고 내년도 이후 8,000세대 이상의 입주가 예정돼 있으나 동일사유로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학교신설이 보류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