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사회에 대비한 노인일자리 중장기 발전방안 토론회 개최

작성일 : 2020-12-21 14:36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송파구병·국회 보건복지위원)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주최하고, 한국노인인력개발원(원장 강익구)이 주관하는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노인일자리 중장기 발전방안 토론회1222() 오후 2시 이룸센터 누리홀에서 열린다. 이 토론회는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온라인 비대면 행사로 진행된다.

 

이날 토론회는 올해부터 베이비부머의 노인세대 진입이 시작되고,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할 전망으로 있는 등 정책환경 변화를 고려한 중장기 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각계의 노인일자리 및 사회참여 지원 정책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날 행사는 남인순 국회의원, 고득영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 강익구 한국노인인력개발원장의 인사말로 시작된다.

 

토론회는 김종민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정책지원실장이 개회식 사회를, 이인재 한신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하며, 주제발표는 박경하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연구조사센터장이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노인일자리 중장기 발전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토론자로는 최혜지 서울여자대학교 교수, 신우철 고양시니어클럽관장, 김채영 부산시동구노인복지관장, 박기준 보건복지부 노인지원과장이 나선다.

 

남 의원은 올해 74만개 노인일자리 사업을 추진하는 등 문재인 정부가 노인일자리 사업을 저소득, 고령 노인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해 노인빈곤 해소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평가하고, “2019년 현재 만 5664세 인구가 13.8%에 달하는 등 베이비부머 은퇴가 본격화되고, 올해부터 베이비부머 세대의 노인세대 진입이 시작되는데, 높은 자아실현욕구와 생애경력을 보유한 베이비붐 세대에 적합한 일자리 개발이 필요하며, 경제활동으로서의 일자리 외에도 베이비붐 세대의 사회참여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자원봉사와 같은 사회활동도 활성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번 토론회가 지속가능한 노인 일자리 모델을 구축하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국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