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관련 법무부 입장에 유감

작성일 : 2020-12-30 09:42 수정일 : 2020-12-30 09:45

법무부는 14일 수용자 전수검사 필요성을 제기했으나, 서울시와 송파구에서는 큰 의미가 없다향후 추이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서울시와 송파구에 일방적으로 책임을 떠넘기는 법무부의 태도에 유감을 표명하며, 감염 초기 전수조사 여부는 환자 발생 여부 등을 토대로 검사 범위를 4개 기관이 협의를 통해 결정하는 사항으로, 법무부의 주장처럼 서울시와 송파구가 독단적으로 방역 방향을 결정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고 밝혔다.

 

송파구는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감염과 관련해 코로나19 대응지침을 기반으로 수도권 질병대응센터·서울시·동부구치소와 함께 4개 기관이 협의해 대응하고 있으며, 최초 수감자가 확진된 1214일 수도권 질병대응센터·서울시·송파구·동부구치소 관계자 회의에서 확진자의 관리방향과 시설 관리계획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 결과 직원 전체와 직원과 접촉 가능성이 높은 수감자를 우선순위로 검사하고, 향후 전수검사 일정에 대한 사항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후 1216일 수도권 질병대응센터 주재 하에 서울동부구치소 상황본부에서 회의를 했고, 4개 기관이 직원 및 수감자의 전수 검사가 필요하다는데 합의해 전수조사에 착수하게 됐다.

 

이처럼 조치사항은 당초 어느 한 기관의 결정으로 추진되는 것이 아니며, 4개 기관의 협의를 통해 이뤄지게 됐다고 전했다.

 

앞으로도 송파구는 수도권 질병대응센터·서울시·동부구치소·법무부와 함께 방역조치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