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보존·전승에 앞장서는 송파구!

무형유산 지켜낸 인간문화재 4인의 전승활동에 대한 감사패 수여

작성일 : 2021-01-04 16:49

감사패 수여식 모습.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무형문화재 보유자 공로에 감사를 표하며, 전승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 등 송파구 문화유산 지키기에 나선다.

 

구는 지난달 29일 송파구 관내 무형문화재 보유자의 그간의 공로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감사패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판소리 춘향가 신영희 선생 등 무형문화재 보유자 4명이 참석했다. 구는 올 해 코로나19로 인해 활동에 많은 지장을 받은 것에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전승 활동 노고에 대한 감사 뜻을 담은 감사패를 전달했다.

 

구는 탈놀이 송파산대놀이민속놀이 송파다리밟기판소리 춘향가전통 가죽신을 만드는 화혜장까지 4개 종목의 무형문화재를 품고 있다.

 

먼저, 단체종목인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49호인 송파산대놀이보존회(예능보유자 함완식)와 서울시지정 무형문화재 제3호인 송파다리밟기보존회(예능보유자 류근우)는 송파구 석촌호수 인근 서울놀이마당에 전수관을 두고 있다.

 

송파산대놀이송파다리밟기는 신분 제도에 대한 풍자와 해학을 담아 건강과 복을 기원하면서 단체로 연희를 즐기는 놀이패로, 해마다 정월대보름과 백중날에 정기공연을 펼치며 그 맥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개인종목인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예능보유자 신영희)’,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116화혜장(기능보유자 황해봉)’이 있다.

 

판소리 춘향가보유자 신영희 선생은 만정 김소희 선생으로부터 전수받는 등 많은 노력으로 2013년 보유자로 인정받아 우리 소리를 널리 알리고 있다. , 지역봉사단체사람의 일원으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재능기부도 하고 있다.

 

마천1동에 전수공방을 두고 있는 화혜장보유자 황해봉 선생은 조선왕실 마지막 화장(靴匠)인 황한갑 선생의 손자로 5대째 가업을 이어오며 1999년 전승공예대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2004년에 기능보유자를 인정받았다. 전통 꽃신 화혜(靴鞋)2014년 파리 국제문화유산 박람회, 2018년 대한민국 무형문화재 대전에 참여하는 등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구는 이러한 송파 무형문화재의 예술적 가치를 제대로 알리고, 체계적인 전승·계승 활동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구는 2019년 말, 무형문화재를 보존관리 및 전승 활동을 지원하는 조례를 제정했다. 새해부터는 전통문화 예술의 전시·공연·공방 등 공간제공을 위해 풍납토성 내 무형문화재 지원센터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송파구에 있는 무형문화재는 아름답고 화려한 우리 고유의 전통 문화가 돋보이는 종목이다라며, “소중한 문화유산이 소리 없이 잊혀지지 않도록 앞으로 무형문화재 보존 관리 및 전승 활동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