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창진 시의원, 희망하우징에 대한 개선 이끌어내

청년 주거정책 전반에 대한 종합적 컨트롤타워 구축 시급

작성일 : 2017-09-01 14:51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청년들의 열악한 주거난 해결을 위해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지난 2009년부터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는 희망하우징 사업이 시행 8년 여 만에 전반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올해 초부터 희망하우징 사업 개선을 위해 노력해온 남창진 서울시의회 의원(송파2)1() 열린 제276회 임시회 서울주택도시공사 업무보고 자리에서, “지난 7,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7개의 개선안을 서울주택도시공사 측에 전달했고, 이에 대한 검토결과를 회신받은 결과, 상당 부분이 수용됐다며 서울주택도시공사 측의 개선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남 의원은 지난 2월부터 희망하우징에 실제 거주하는 학생들 및 방학 때마다 서울시의회에서 현장실습의 기회를 부여받은 국민대학교 정치외교학과 학생들과 함께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다양한 사례 및 개선요구사항을 정리해 지난 7, 7개의 개선안을 만들어 서울주택도시공사 측에 전달했다며 그 동안의 경과를 설명하고, “실제 수요 대상인 학생들이 스스로 마련한 개선안인 만큼 서울주택도시공사의 긍정적 수용이 더욱 값지고 반갑다고 말했다.

 

남 의원이 서울주택도시공사에 전달한 개선안은 희망하우징 입주자 전체에 대한 만족도 조사 실시 공동생활 표준지침 마련 및 계도방안 마련 찾아가는 주거복지관리 시스템도입 실별관리에서 거주동별관리로의 전환 관리부서 일원화 비품관리매뉴얼 마련 계약 또는 계약갱신 조건 재검토 등 7가지로 구성돼 있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이에 대해 다가구형 희망하우징 공급의 점진적 축소 및 원룸형 공급 확대 다가구형 희망하우징 입주 학생에 대한 거주이동기회 부여 검토 계약 또는 계약 갱신 조건 완화 검토 주택 공용부의 위탁관리 추진 및 주택 외부(주차장 등) 활용공간에 대한 수익사업 창출 공동체 코디네이터를 활용한 갈등조정관리 입주 전 오리엔테이션 실시 입주 학생 생활수칙 개정 내부 시설 개선 검토 입주 학생에 대한 만족도 조사 실시 등을 답변으로 내놓았다.

 

남 의원은 희망하우징이 거주난에 시달리는 청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는 정책임에도 불구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제도를 개선하는 데에 다소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지적하고, “이번 개선안 마련을 통해 청년들에게 진짜 희망을 줄 수 있는 대표적인 사업으로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희망하우징 뿐만 아니라 청년 주거정책 전반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와 조율이 가능한 컨트롤타워 마련이 시급하다, “향후 이와 관련한 정책 개발 및 제안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