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길 의원, 잠실5단지 재건축안 도계위 통과 환영

박원순 시장과 부시장 만나 끈질긴 협조 요청한 끝에 이룬 쾌거

작성일 : 2017-09-08 10:27 수정일 : 2017-09-08 10:39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송파구 잠실5단지 재건축 계획안이 사실상 통과됐다.

 

최명길 국회의원(국민의당·송파을)은 서울시가 96일 열린 제16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정비계획안에 대한 보류와 수권소위원회로의 위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보류 결정이긴 하지만 단지 내 공공시설 등에 대한 국제현상공모 관련한 세부 사항만 논의과제로 남겨둔 상태이기 때문에 일반주거지역 35층 이하’,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 및 최고 50층 높이 건축등 핵심 쟁점사항은 사실상 통과된 셈이라며 서울시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런 성과는 최 의원과 서울시, 재건축 조합 간에 긴밀한 업무협조와 끈질긴 대화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최 의원은 작년 4.13 총선 당시 잠실5단지 재건축 조합의 제안을 받아들여 잠실5단지 50층 재건축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한 바 있다. 그 후 작년 721, 최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간담회에서 지역현안 중점사업으로 잠실5단지 재건축사업 지원을 건의했다.

 

또 올해 327, 정복문 조합장과 박원순 시장의 간담회를 주선하면서 박 시장으로부터 잠실5단지를 명품아파트로 만들어보자는 다짐을 이끌어낸 바 있다. 612일에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제원 서울시 행정2부시장을 직접 만나 재건축정비계획안 심의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최 의원은 이번 도시계획위원회 결정에 대해 지역민들의 요구에 귀기울여 준 서울시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 “지난 2월 첫 심의에서 보류판정을 받은 이후 끈질긴 노력 끝에 이러한 결실을 보게 돼서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더욱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또 서울시가 잠실5단지에 대해 준주거지역 종상향과 50층 높이 재건축을 허용한 것은 정복문 조합장 이하 모든 조합원들이 단결하고 지혜를 모은 결과다라고 밝히며, “앞으로 남은 과정에서도 서울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얻어내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잠실5단지 재건축 정비계획이 최종 통과하면, 건축심의와 사업시행인가 신청, 관리처분인가 신청 등의 절차가 남게 된다. 재건축이 되면 현재 3,930가구는 6,401가구로 늘어나게 되며, 그 중 9.4%에 달하는 602가구는 소형임대주택으로 배정이 된다.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이 됨에 따라 잠실역과 인접한 단지 남동쪽 오피스 1개 동과 아파트 3개 동은 50층 높이로 건축이 된다. 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지을 수 있는 아파트의 최고 층수는 35층이지만 광역중심기능이 있는 준주거지역의 건축물은 50층까지 허용하기 때문이다. 이로써 잠실5단지 재건축아파트는 세계적인 명품 아파트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