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주민 눈으로 꼼꼼히 살펴요

강동구, 11일 ‘성별영향분석평가 주민모니터링단 활동보고회’ 개최

작성일 : 2017-09-11 11:14 수정일 : 2017-09-11 11:16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강동구(구청장 이해식)11() 강동구청 직원교육장에서 ‘2017년 성별영향분석평가 주민모니터링단 활동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보고회는 주민모니터링단과 사업담당 공무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정책현장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하고 개선점을 모색하기 위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성별영향분석평가 주민모니터링단(이하 모니터링단)은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젠더거버넌스 구축사업 일환으로,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양성평등정책의 효과성을 제고하고 성인지성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구에서 활동하는 주민모니터링단은 지역주민 5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2017년 서울시 공모사업에서 선정된 풀뿌리여성센터 바람을 통해 모집됐다.

 

지난 6월부터 구에서 추진하는 30개의 성별영향분석평가 사업과제 중 공중화장실관리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보행자우선도로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5개의 과제를 선정해 촘촘하게 모니터링했으며, 이날 활동을 마무리한다.

 

모니터링단은 성인지적 관점에서 사업계획서를 살피고 각 사업담당자를 만나 이야기를 나눈 후 직접 현장을 방문했다. 실생활에서 정책이 얼마나 양성평등하게 적용되고 있는지는 물론 부족한 점과 개선점을 꼼꼼히 살폈다.

 

채은순 요원은 지역사회가 양성평등한 사회로 변화하는데 일조한다는 기쁨이 크다. 특히 모니터링 후 제안한 사항이 일부 반영된 것을 현장에서 확인했을 때 뿌듯함을 느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강동구 관계자는 주민모니터링단은 지역여성들이 자발적으로 모든 과정에 참여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정책 사각지대를 발굴하는 데 모니터링단 활동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12월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오는 10월 말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중장기계획을 수립하고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 젠더거버넌스 등을 더욱 활성화해 주민 주도적인 강동형 여성친화도시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