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 알아보기- 2. 자동차 보험이란 무엇인가?

신선우(shin172@naver.com, 교육청 주관 경제교육 강사, 재무컨설턴트, 재무칼럼니스트)

작성일 : 2017-09-11 11:49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차량을 구매하게 되면 의무적으로 자동차보험을 가입하게 된다. 의무보험으로만 알고 보험 가입을 하지만 정작 자동차보험을 어떻게 가입해야 하는지 대부분 모르고 가입을 하게 된다. 그래서 지금부터 자동차 보험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자동차 보험이란 교통사고나 차량 도난으로 발생한 손해를 보상해 주는 보험이다. 보험가입자는 보험료를 내고 보험사는 약관에 따라 사고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약속하는 하나의 계약으로 차량 구입시 의무적으로 가입하게 해두었다.

 

담보내용으로는 대인배상, 대인배상, 대물배상, 자기신체사고, 무보험차상해, 자기차량손해가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보장들은 어떠한 보장을 해주는지 알아보자.

 

첫 번째, 대인배상이 있다. 이 담보는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에 의해서 차량 소유자가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보장이다. 보통 책임보험이라고 부르며 차를 소유하거나 사용, 관리하던 중 남을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할 경우 보상하는 보험이다.

 

다만 차량 소유자 본인 및 운전자 본인과 그들의 가족은 이 담보에서 보상하지 않으며, 이 부분에 대한 담보의 가입금액은 법으로 정해져 있고 차량 소유자가 이 부분에 대한 담보를 가입하지 않으면 처벌을 받게 된다.

 

두 번째는 대인배상가 있다. 이 담보는 차를 소유, 사용, 관리하던 중에 남을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할 경우 대인배상에서 보상하는 금액으로는 피해 보상에 충분치 않을 경우를 대비해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서 가입하는 보장이다. 또한 피해자가 손해배상 소송을 걸어 올 경우 법률적인 방어비용도 보상한다.

 

이 담보의 가입금액은 5,000만 원부터 무한까지 다양하며, 운전자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의 형사처벌 면제 혜택을 받으려면 대부분 무한으로 가입하는 것이 좋다. 이 담보의 경우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세 번째로는 대물보상이 있다. 이 담보의 경우 차를 소유, 사용, 관리하던 중 남의 재물 즉, 차량이나 담장, 가로등과 같은 것을 파손하는 경우 보상한다.

 

하지만 이 보장도 마찬가지로 차량 소유자 본인 및 운전자 본인 그들의 가족이 소유한 재물, 손해는 이 담보에서 보상하지 않는다. 이 담보의 가입금액은 1,000만 원 이상 무한까지 다양하며 보통 보장금액은 1억 원 정도를 많이 선택하고 있다. 이 보장의 경우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한다.

 

네 번째로는 자기신체사고가 있다. 이 담보의 경우 차를 소유, 사용, 관리하는 동안 생긴 사고로 인해 피보험자, 운전자 및 그들의 가족이 상해를 입었을 경우 보상한다.

 

보험사는 매번 사고에 대해 사망, 부상, 후유장해 등에 대한 보험금을 가입금액 한도 내에서 지급한다. 가입금액은 한 사고당 1,500만 원부터 1억 원까지 가입하며 경제 형편에 따라 다양하게 가입하고 있다. 이 보장의 경우 의무적으로 가입하지는 않아도 된다.

 

다섯 번째로는 무보험차상해가 있다. 이 경우는 피보험자가 무보험 차량이나 뺑소니 차량에게 죽거나 다쳤을 때 가입금액 한도 내에서 보상받는 담보이다. 이 보장의 경우 의무적으로 가입하지는 않아도 된다.

 

마지막으로 자기차량손해가 있다. 이 경우는 차를 소유, 사용, 관리하는 동안 타 차 또는 타 물체와의 충돌, 접촉 또는 차량의 침수, 화재, 폭발, 자동차 전부의 도난 등으로 인한 손해를 보상한다. 사고 보상 시 차량 소유자가 스스로 부담할 금액 즉, 자기부담금을 설정할 수 있으며 이 금액을 높일 경우 보험료를 할인 받을 수 있다. 이 보장의 경우 의무적으로 가입하지는 않아도 된다.

 

이 처럼 의무적으로 가입만 했던 자동차 보험에도 이 같이 여러 담보가 종합돼 있다.

 

또한 자동차는 부동산 다음으로 가장 큰 자산의 가치를 하며, 누군가의 생명에 직결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단순히 저렴한 가격만 보고 보험가입을 선택하기보단 미리 미리 나에게 맞는 담보금액과 서비스 등을 비교해 보고 가입하는 현명함이 필요하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