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버스정류소 주민중심 편의시설로 대폭 개선

마을버스 BIT·에코셸터·디자인 버스승차대 설치 등

작성일 : 2021-02-10 13:46 수정일 : 2021-02-10 16:33

디자인 버스승차대.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관내 버스정류소를 주민중심의 편의시설로 대폭 개선해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편의를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올해 2월 초까지 관내 버스 승차대 설치가 어려운 정류소 189개소 중 146개소를 선정해 노후화된 폐목재 벤치 164개소를 교체·신설한다.

 

구는 그동안 보도 폭이 협소해 승차대를 설치하기 어려운 가로변 정류소에 폐목재를 활용한 벤치를 설치해 교통약자의 편의를 도왔다. 하지만 이 시설이 파손·변색되는 등 노후화됨에 따라 도시미관 및 안전을 저해하는 문제가 발생해 이를 교체, 신설하는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다.

 

특히, 올해 설치하는 벤치는 등받이가 있어 노약자·임산부 등 교통약자를 포함한 주민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휴게장소 마련과 도시미관 개선·임대중교통 이용편의를 증진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구는 지난해에도 주민 중심의 대중교통 편의 시설을 개선·확충했다. 디자인 공모를 통해 선정된 구만의 특색 있는 디자인을 적용해 중앙보훈병원역 3번출구와 강동아트센터에 디자인 버스승차대 2개소를 설치했고,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버스 정류소 환경 개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천호역과 강동구청역에 미세먼지, 한파, 폭염 등 이상 기후에도 안전하고 쾌적하게 버스를 대기할 수 있는 에코셸터 2개소를 시범 설치했다.

 

올해 1월에는 마을버스 정류소 25곳에 버스 도착시간뿐만 아니라 날씨·기온·미세먼지 등 생활정보를 제공하는 마을버스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설치를 완료하여 주민들의 버스 이용 편의를 증진하고 있다.

 

또한, 에코셸터 사업을 확대해 상반기 중 천호대로 천호역 중앙버스정류소에 2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내버스 승차대 10개소 확대, 승차대 온열의자 설치 등 버스 정류소의 편의시설 개선을 통해 구의 편안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기존 폐목재 벤치의 노후화에 따른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교체·신설 사업을 추진하게 됐으며, 향후 정류소별 주변 환경여건 및 지점별로 대상지를 선정해 첨단 정보통신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한 대중교통 편의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앞으로도 도시경관 개선과 주민들의 대중교통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