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동 유적 빗살무늬토기 문화 가치 재조명

강동구, 9월 15일 ‘2017. 서울 암사동 유적 국제학술회의’ 개최

작성일 : 2017-09-12 21:01 수정일 : 2017-09-14 09:27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오는 15일 강동아트센터 스튜디오#1에서 ‘2017. 서울 암사동 유적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학술회의는 구와 한국신석기학회, 사단법인 동아시아고고학연구회가 공동으로 기획·주최하며, ‘아시아 빗살무늬토기의 장식문양과 지역적 변화를 주제로 빗살무늬토기 문화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서울 암사동 유적(사적 제267)’은 농경이 본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은 한반도 신석기 전기부터 인류가 정착했던 흔적이 남아있으며, 전형적이고 예술적인 빗살무늬토기 문화를 이끌어낸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와 올해 진행된 학술발굴조사에서 신석기시대 화재 주거지와 함께 옥장신구, 흑요석기 등 당시 교류의 흔적을 추정할 수 있는 유물들이 출토돼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에는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과 정경원 카이스트 교수가 한국 선사시대 인간문화 인지 연구 필요성과 방법론적 논의빗살무늬토기를 중심으로 고고학에서 디자인 가치의 재발견에 대한 주제로 각각 기조강연을 한다.

 

기조강연에 이어 진행되는 2개의 섹션에서는 동북아시아와 한국의 빗살무늬토기 문화에 대해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동북아시아 빗살무늬토기 문화의 다양성을 주제로 한 제1섹션에서는 허붕비 중국 정장시박물관 연구원, 러시아 올가 모레바 러시아과학원 연구원, 일본 이키시 교육위원회 다나카 소이치 연구원이 각각 중국과 러시아, 일본의 빗살무늬토기문화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한국의 빗살무늬토기 문화를 주제로 한 제2섹션에서는 국내 신석기 학자들의 한국 지역별 빗살무늬토기 장식문양과 변천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이번 학술회의에서 아시아 빗살무늬토기 문화 간 비교연구를 통해 신석기 문화에 있어서 암사동 유적의 학술적 가치가 재조명되고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제학술회의 이튿날인 16일에는 해외 초청자 및 발표자를 대상으로 암사동 유적과 국립중앙박물관을 답사하는 행사가 별도로 진행된다.

 

국제학술회의는 참가를 희망하는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동구청 선사유적과(02-3425-6524)로 하면 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