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명고 학생들, 교실 간 소음에서 해방되다

강감창 시의원, 추경예산 확보로 경량칸막이 통해 들리는 소음문제 해결

작성일 : 2017-09-12 21:40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강감창 서울시의회 의원(자유한국당·송파4)2017년도 제2회 서울특별시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에 송파구 배명고등학교의 박애관 칸막이 개선과 배명고 옥상방수 사업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배명고(학교장 박병철)1934년 개교한 이래 1984년 현재의 자리로 이전한 학교로서, 대부분의 시설이 노후화해 학생들이 공부하는 데 불편을 겪어왔다.

 

특히, 현재 박애관 교실로 사용하는 건물은 2003년도 증축 시 경량칸막이가 텍스까지만 설치해, 학생들이 수업 중 옆 교실에서 들려오는 소음에 그대로 노출돼 왔다.

 

또한, 과학관 교사동은 여름 장마철과 겨울에 눈이 올 때면 옥상에서 일부 교실의 천정과 벽면에 누수 현상이 일어나 교실에서 수업 받는 학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기던 강 의원은 이번 추경에서 박애관 칸막이 개선을 위해 180만 원, 옥상방수 사업을 위해 8,0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배명고 학부모와 교직원, 학생들은 좀 더 쾌적한 환경에서 수업에 집중할 수 있게 돼 무척 기쁘고 감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의원은, “그간 시끄러운 교실에서 떨어지는 물을 맞으며 공부하는 학생들이 무척 안쓰러웠다. 앞으로도 송파구 학생들이 공부에 전념하는 데 불편함은 없는지 꼼꼼히 살필 것이며, 보다 쾌적한 면학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예산 확보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