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강동형 긴급복지지원 확대 시행

위기가구 욕구수요에 적극 대응하는 서비스 지원으로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

작성일 : 2021-02-17 11:20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기존 복지제도로 지원받지 못했던 저소득 위기가구의 다양한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강동형 긴급복지지원사업을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해 강동형 긴급복지지원사업으로 총 113가구에 이편한 치과진료, 행복한 방만들기 이사지원, 화재 등 재난지원 3가지 서비스를 지원해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 더욱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을 위해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기존 이편한 치과진료 서비스는 지원대상을 만 12세 이하 아동까지로 확대하고, 주민등록 말소자 과태료 지원, 통신중단세대 통신 재개통 지원, 감염병 의심환자 1인실 입원료 지원, 감염병 격리자가족 임시주거비 지원 4가지 서비스를 추가해 지원한다.

 

강동형 긴급복지는 서울형 긴급복지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연계해 지원한다. 지원기준은 중위소득 85% 이하, 재산 32,600만 원 이하, 금융재산 1,000만 원 이하이다. 다만, 재산기준은 25,700만 원 이하이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상반기까지 한시적으로 완화해 지원한다. 긴급복지지원 신청은 각 주소지 주민센터에서 가능하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형 긴급복지지원으로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의 어려움이 다소 해소되길 바란다, “향후에도 민간연계 등 가용한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세심한 지원책들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