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구 서울시의원, ‘유치원 무상급식’ 도입 적극적인 지지

작성일 : 2021-02-19 06:33

황인구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4)이 서울시교육청의 유치원 무상급식 도입 추진에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시의회의 적극적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지난 15,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학교급식법개정 시행에 따라 유치원 급식 운영과 관리에 관한 기준을 담은 유치원 안심급식 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올해 새롭게 선출되는 서울시장과 유치원 무상 급식을 최우선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제안을 피력한 부분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힌 것이다.

 

그러면서 서울시의회 차원에서도 조희연 교육감을 비롯해 4월 취임하는 서울시장과 함께 유치원 무상급식 시행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지난 15일 조 교육감이 제안한 유치원 무상급식에 대해 반가운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지지 의사를 표명하며, “시의회 역시 민선8기 서울시정의 출발과 함께 유치원을 포함한 완전한 무상급식이 전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준비를 촉구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어 황 의원은 서울시의회가 친환경 무상급식에 대한 전 서울시장과의 정책적 논쟁 끝에 보편적 복지 담론을 사회에 정착시킨 지 어느덧 10여 년이 지났다, “유치원도 유치원 3을 통해 유아교육의 공공성 강화가 일정 부분 진행되고 있는 만큼 조속히 무상급식을 시행해 교육복지의 완성이 이뤄질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치원 무상급식 필요성에 대해서는 유아기 영양의 절반 이상을 섭취하는 유치원 단위의 급식은 아이의 성장발달, 건강관리 등의 차원에서 매우 중요할 수밖에 없다, “친환경 무상급식을 통해 아이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받음으로서 신체와 정신의 건강한 성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치원 무상급식정책을 통해 정부가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점을 피력했다.

 

황 의원은 제10대 전반기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와 정책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하고 현재 교육위원회 위원을 맡으며, 평화·통일교육과 남북교육교류협력, 특성화고 활성화 등 서울교육 전반에 대한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