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에너지복지정책 배우러 왔어요

中 광저우 연구기관 관계자, 송파구 나눔발전소 방문

작성일 : 2017-09-15 16:11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송파구(구청장 박춘희) 우수 에너지복지정책을 배우기 위해 세계 곳곳에서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구에 따르면 올 초 유럽연합 도시의 방문에 이어 지난 14일 광저우 국제상 사무국 주관으로 도시혁신을 위한 광저우 연구기관량 꾸이첸 이사장 등 관계자 7명이 자원순환공원을 방문, 송파나눔발전소(이하 나눔발전소)의 운영현황 및 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12, ‘2016 광저우 국제 도시혁신상을 수상한 송파구의 우수한 에너지복지정책 사례를 배우고 전파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시 나눔발전소는 환경적 지속가능성과 에너지, 복지를 결합하는 창조적인 비즈니스 기술 모델로 인정받으며, 널리 홍보되고 연구돼야 할 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이날 구 관계자가 직접 나눔발전소 현황 및 운영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다양한 질의에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이어 나눔발전소 3·4호기가 가동 중인 현장을 견학했다.

 

나눔발전소 3·4호기는 도심 속 건물 지붕에 설치했을 뿐만 아니라, 기업에서 사회공헌 차원에서 건설비를 출연하고 주민 후원 모금도 일부 포함돼 더욱 의미 있는 태양광 발전소다.

 

특히 이날 대표단은 나눔발전소 전력 판매 순익이 LED조명 보급, 고효율 가전제품 교체 지원, 해외 친환경 발전기 설치 등 에너지 빈곤층 지원과 후속 나눔발전소 설치에 사용되고 있는 점에 주목하며, 1호기 설립 당시 제3세계 재생가능에너지 지원을 공동선언하게 된 것은 그 어느 도시보다도 앞선 행정이라고 평가했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NGO-주민-기업-지자체 등 지역 사회의 참여를 통해 지속가능한 에너지복지정책을 구현하고자 한 노력 높이 평가받고 있어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재생에너지를 통한 선순환 환경·복지모델로 벤치마킹되거나 연구되는 세계 속의 송파구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 도시혁신상'은 전 세계 100여국 1000여개 도시, 112개 지방자치단체, 128개국 주요 도시가 회원인 국제기구 세계지방정부연합(UCLG)과 세계대도시연합(Metropolis)이 중국 광저우시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것으로, 도시 혁신 사례 발굴과 공유를 통해 세계 도시 간 공동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12년에 설립됐다.

 

도시혁신을 위한 광저우 연구기관은 시상식이 끝난 이듬해 사무국이 구성한 대표단의 현장 방문을 통해 각각의 도시 우수사례를 배우고 이를 네트워크를 통해서 전파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