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헬리오시티, 조합장 공석 상태 1년 6개월째

강감창 시의원, 관계기관 긴급대책회의 개최해 조기정상화방안 논의

작성일 : 2017-09-15 17:00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강감창 서울시의회 의원(자유한국당·송파4)15일 송파 헬리오시티 입주예정자협의회와 함께 해당 서울시·송파구 담당과장을 소집해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주재, 조합장의 공석상태에 대한 조기정상화방안을 모색했다.

 

단일단지로서는 국내 최대 규모인 9,510세대가 입주하게 될 송파 헬리오시티는 약 1년 반이 넘도록 조합장 유고에 따른 공석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초대 조합장이 작년 8월 구속기소 된 이후 그 후임대행마저 구속됐으며, 두 번째 직무대행도 최근 912일부로 사직을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재건축 조합과 시공사 및 행정청이 긴밀한 공조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이러한 문제로 인해 송파 헬리오시티 입주예정자협의회는 14일 강 의원에게 협조요청 공문을 발송했으며, 이를 접수한 강 의원은 다음날 즉시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소집하기에 이르렀다.

 

강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서울시 공동주택과장 및 송파구 주거재생과장 등 관계기관 담당자들과, 송파 헬리오시티 입주예정자협의회 윤병일 대표 및 임원이 참석해 한 시간 넘게 진행됐다.

 

이 회의에서 윤 대표는 계속 대행체제로 가면 안 된다는 주장과 함께 조속한 총회 개최를 요구했다.

 

강 의원은 회의에 참석한 시·구 과장들에게 조합장의 오랜 부재로 인해 조합원과 입주예정자에게 어떠한 피해도 가선 안 된다. 행정적 지도·감독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담당 과장들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상화 시킬 수 있도록 좀 더 적극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강 의원은 해당 사안의 법률자문결과에 대한 신속한 보고와 함께 후속 대책 마련을 주문했으며, 무엇보다도 향후 공사 진행의 차질로 인해 조합원들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챙겨 달라고 요구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