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비대면 문화 쉽게 배우는 ‘디지털 상담소’ 운영

디지털 불평등 해소·구민 삶의 질 향상위한 프로그램 지속 발굴할 것

작성일 : 2021-03-03 11:12 수정일 : 2021-03-03 14:12

디지털 상담소 홍보물.

 

송파구(구청장 박성수)3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에 적응하지 못하는 정보소외계층을 위해 디지털 상담소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디지털 상담소는 코로나19로 인해 확산된 온라인 교육, 키오스크, 배달앱 등 비대면 시스템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구민들을 위해 마련한 교육 상담서비스 프로그램이다.

 

교육대상은 송파구민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사전예약을 통한 1:1 맞춤형 디지털 대면교육으로 진행한다. 상담료는 무료다.

 

신청은 네이버 실시간 예약 서비스나 송파구청 정보화교육 콜센터(1577-2066)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예약 후 잠실4동 주민센터 2층 전산교육장을 방문하면 된다.

 

운영 시간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다. 많은 구민에게 상담의 기회가 돌아갈 수 있도록 1인당 월 1, 50분 이내로 이용 시간이 제한된다.

 

기존 정보화교육은 일방향으로 진행되고 질의응답이 제한적이었던 것과 달리 디지털 상담소는 이용자가 디지털 기기 사용에 대해 불편했던 사항이나 궁금했던 부분을 현장에서 일대일 맞춤으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기 때문에 만족도가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코로나시대 정보소외계층의 교육·문화 격차가 심화되는 상황에서 이번 디지털 상담소운영을 통해 구민의 불편사항이 해소되고, 랜선 모임 등 디지털 문화에서 소외되는 구민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길 바란다, “앞으로도 디지털 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