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년 전, 한성백제 왕을 만나다”

올림픽공원 일대에서 4명 왕 테마로 한 한성백제 500년 역사 즐기기

작성일 : 2017-09-18 19:13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오는 21~24일까지 나흘간 올림픽공원 일대에서 ‘2017 한성백제문화제를 개최한다.

 

매년 가을 무렵 백제 초기 500년간의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꽃피운 한성백제 수도, 송파에서 열리는 한성백제문화제는 올해 ‘2천년 전 서울, 송파! 한성백제 왕을 만나다라는 테마로, 17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성백제문화제는 매년 50만명 이상 관광객이 찾는 송파구 대표축제이자 서울시 축제 중 유일하게 4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로 선정됐고, ‘세계 축제 올림픽이라 불리는 피너클어워드에서도 5년 연속 수상하는 등 국제 규모의 대회로 도약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탄탄해진 메인 테마와 새로워진 축제 코스 다양해진 체험 프로그램 확대된 주민참여 등으로 볼거리는 물론 즐길거리, 먹을거리가 더 풍성해진 축제로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먼저 나흘간 열리는 행사에서는 날짜별로 한성백제 대표왕을 축제장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21일 백제를 세운 온조왕을 시작으로, 22일 나라 기틀을 마련한 고이왕, 23일 최고 전성기를 이룩한 근초고왕에 이어 마지막 날은 한성백제 마지막 왕인 개로왕을 주제로 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특히 주목할 것은 한성백제문화제의 백미! ‘역사문화거리행렬이다. 한성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재현한 대규모 거리행렬은 1,500여명에 달하는 주민의 참여로 완성되는 행사라는 의미에 더해, 올해는 기존 위례성대로보다 유동 인구가 많은 잠실역 사거리를 시작으로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까지 1.2Km에 달하는 구간으로 코스를 변경함으로써 많은 관광객들에게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체험프로그램 확대 및 청소년들의 관심과 참여율을 높인 점도 눈에 띈다. 역사와 문화를 느낄 수 있는 국내 대표 체험형 역사문화축제인 한성백제문화제는 어린이들을 위한 맞춤형 체험행사를 비롯하여 다채로운 체험장이 마련돼 있다.

 

한성백제인이 살던 마을, 장터, 주막, 병영 등을 생동감 있게 재현한 한성백제체험마을에서는 한성백제 매 체험, 전통놀이, 문화체험, 일반체험 부스 등을 통해 관람객들이 직접 축제에 참여할 수 있게 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청소년들의 관심과 참여율을 높이고 축제의 다양성을 제고하기 위해 국악, 밴드, 댄스 등 다양한 장르는 전국 청소년 동아리 경연대회도 열린다.

 

마지막으로 푸드 코트 형태로 운영되는 전통먹거리장터를 통해서도 한성백제시대를 느낄 수 있다. 장터에서는 소공연 무대를 통해 음악을 들으며 한성백제시대 음식을 재현한 도시락을 즐길 수 있다. 판매와 취사를 분리한 구역 운영으로 쾌적한 식사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느낄 수 있다.

 

이 외에도 동명제, 혼불채화식, 갈라퍼레이드, 근초고왕 어가행렬, 한성백제 각저(띠씨름) 등도 놓치기 아까운 볼거리다. 특히 근초고왕의 날인 토요일에 열리는 근초고왕 어가행렬은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것으로, 13, 15, 17시 총 3번 우마차를 타고 올림픽로를 돌아보는 체험이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한성백제문화제는 한성백제시대의 유물 및 유적이 집중돼 있는 송파에서만 즐길 수 있는 축제인 만큼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면서 구는 앞으로도 한성백제시대 문화를 계승 발전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관광 축제로 육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