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내천에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수달이 산다

송파둘레길 성내천, 다양한 생물들 서식지로 생태적 가치 지닌 거점 확인

작성일 : 2021-03-19 15:19 수정일 : 2021-03-19 21:13

성내천 CCTV에 포착된 천연기념물 수달의 모습.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송파둘레길 내 도심생태하천인 성내천에서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1급 멸종위기종인 수달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수달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유럽, 북아프리카, 아시아 등지에 서식하는 족제비과 포유류다. 과거에는 우리나라 강과 하천에서 흔히 발견됐으나 모피수로 남획되고 서식지가 축소되면서 개체수가 많이 줄어 2012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되었다. 보호가 필요한 희귀종으로 서울에서 발견되는 일은 드물다.

 

이번 수달 개체는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등의 환경단체가 지난해 말부터 올 초까지 3개월 간 진행한 수달 분포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한강본류와 중랑천 및 청계천 일대, 고덕천, 성내천, 안양천 등을 중심으로 무인카메라를 설치해 한강 지류인 성내천에서 수달이 서식하고 있는 흔적을 발견했다.

 

그 외에도 성내천에는 청둥오리, 흰뺨검둥오리, 중대백로 등이 서식하고 있다. 구는 2005년부터 성내천에 생태하천 조성사업을 지속 추진해왔다. 특히 2020년부터 한강과 접하는 구간에 성내천 생태하천 조성 시범사업을 진행해 수질개선과 생태복원계획을 추진 중이다.

 

구는 한강 지류인 성내천에 사는 수달이 먹지 않도록 플라스틱, 스티로품 등을 지속적으로 수거할 예정이다. 또한 수달 보호를 위해 기존 수목과 수풀을 최대한 보존하고, 설치된 콘크리트 블록 제거, 친수식물 식재 등 지속적으로 서식환경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수달의 확인으로 성내천이 다양한 생물들의 서식지로서 생태적 가치가 입증되고 있다앞으로도 생물들의 서식지가 파괴되지 않도록 성내천 친환경적 개선, 자연 보호대책 마련 등 생태계 복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