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동 불법 퇴폐업소에 송파 여성 뿔났다”

23일 ‘성매매 없는 송파만들기 여성연대’ 발족

작성일 : 2017-10-23 10:41

 

가락동 불법 퇴폐업소와의 전면전을 선언한 송파구(구청장 박춘희)가 단속반의 집중 단속과 함께 전 세대를 아우르는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며 성매매 등 변태영업 뿌리 뽑기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22일 구에 따르면 1가락동 퇴폐행위 척결 추진팀을 신설한 후, 지속적으로 강도 높은 단속과 주민 캠페인을 진행해 온데 이어, ‘성매매 없는 송파만들기 여성연대를 발족하고 합동 거리캠페인에 나선다.

 

구는 23() 오후 6시 가락본동 유흥주점 밀집지역에서 새마을 부녀회와 구립·민간·가정어린이집연합회, 주부환경연합회, 바르게살기 연합회 등이 속해 있는 여성단체연합회가 참여한 300여명 규모의 성매매 없는 송파만들기 여성연대발족식을 가졌다.

 

이는 유흥업소 불법행위 및 성매매 근절에 대한 여성들의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고자 관내 여성단체들이 나선 것으로, 지속적으로 성매매 근절 및 여성인권보호를 위한 거리캠페인을 펼쳐나가는 것은 물론 불법행위 근절 포스터 부착 등에 나서며 퇴폐행위 척결에 힘을 더한다.

 

이날 발족식에서는 여성연대와 구청 및 경찰서 관계자 등 4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선언문 선포 후, 거리행진과 더불어 각각 유흥주점 및 노래방에 방문,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포스터를 배부하고, 성매매금지 및 불법행위 금지를 계도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현재 구의 여성들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새마을 부녀회, 여성단체연합회, 구립·민간·가정어린이집연합회 등 주최가 되어 발족식 및 선언문 선포, 거리행진을 했다.

 

박춘희 구청장은 불법 퇴폐업소 척결을 위한 여성연대의 발족은 우리 아이들이 더 깨끗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자발적으로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표출했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라며, “송파구는 여성과 아동이 안전하고 건전한 사회적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캠페인 및 홍보를 하여 불법행위 및 성매매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지난 1가락동 퇴폐행위 척결 추진 T/F’ 신설하고, 불법 퇴폐영업이 근절될 때까지 무기한 강력 단속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적발 시, 업주는 물론 해당 건물주에 대한 제재 방안을 마련하는 등 척결을 위한 강력한 의지로 전면전을 선언하고 조직적인 단속 및 주민과 함께하는 대규모 캠페인 등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