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GTX-D 노선 강동구 경유안 반영 강력 요청

정치권·인근 지자체와 연대, 공동대응을 통해 6월 확정고시 전 사업반영 총력

작성일 : 2021-04-23 10:03

GTX-D 신설토론회.

 

강동구(구청장 이정훈)22일 한국교통연구원 주관으로 개최한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온라인 공청회에서 발표된 GTX-D(서부권광역급행철도) 노선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에 GTX-D 강동구 경유안 신설을 강력히 건의한다고 밝혔다.

 

구는 201910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광역교통비전 2030’에서 서부권 신규 노선 검토를 밝힌 이후, 대규모 재건축, 택지개발, 업무단지조성 등에 따른 인구 증가와 폭증하는 광역교통난을 해소할 획기적인 대안이 될 GTX-D노선의 강동구 유치를 위해 적극 힘쓰고 있다.

 

20203월부터 8월까지 실시한 주민 서명운동 결과 강동구 전체 인구 중 1/410만 명 이상 되는 주민의 동참을 이끌어냈으며, 20209월에는 국토교통부장관 면담을 통해 ‘GTX-D 강동구 노선유치를 위한 10만 주민 서명부를 전달하고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등 상위계획에 GTX-D노선 강동구 유치()을 반영하도록 요청한 바 있다.

 

또한, 20206월부터 12월까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강동구 GTX-D 도입 연구용역을 수행했으며, 20208, 20212월 두 차례에 걸쳐 용역 중간보고서와 최종보고서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제출하고 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GTX-D 강동구 경유안 반영을 요청했다.

 

구는 이번 공청회에서 발표된 것과 같이 수도권 서부지역 김포부천만 연결하는 노선으로는 광역급행철도의 기능을 전혀 하지 못하며, 부천종합운동장에서 기존 서울도시철도 7호선과 2호선으로 환승 시 강남권 접근시간은 50분 이상으로, 경기 서부지역의 강남접근성을 높일 수도 없어, 사업대상지역 주민조차도 노선안을 반대하는 상황으로, 발표된 노선은 어느 누구도 만족하지 못하는 노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구에서 용역 결과 제시한 세 가지 강동구 경유안이 모두 B/C(비용대편익비율)값이 1.0 이상으로 경제적 타당성도 확보되는 것으로 분석된 만큼, 서울 강남권 및 강동구, 하남시 연계 없이 경제적 타당성도 확보하기 어려울 것임을 강조하며, 구에서 제안한 GTX-D 강동구 경유안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돼야 한다는 입장을 강하게 밝혔다.

 

또한, 포화상태에 이른 서울지하철 2호선 사당잠실역 구간의 수요분산을 위해서라도 강동구 경유노선이 꼭 추진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향후 10년의 철도사업을 수립하는 장기계획인 만큼 장기적인 관점에서 철도망 계획 수립을 하도록 촉구할 것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GTX는 수도권 외곽서울 도심 주요 거점을 30분대로 연결해 수도권의 심각한 교통난을 해소하는 사업으로, 수도권 서부지역뿐 아니라, 서울 강남권, 동남부지역을 연결해 광역교통 개선의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강동구 제안 노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되도록 끝까지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