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기는 ‘안심 강동보육’

코로나19로 운영에 어려움 겪는 어린이집 246개소에 시설별 100만 원 지원

작성일 : 2021-05-06 20:04

코로나19 속 어린이집 모습.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코로나19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과 부모모니터링단 운영으로 보육환경 개선에 나선다.

 

코로나19로 장기휴원을 반복한 어린이집이 지난달 1일부터 운영을 시작했으나 원아감소, 현장방역 등 운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구는 보육서비스 제공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지역 내 어린이집 246개소에 시설별 100만 원을 지원했다.

 

지원금은 교직원 고용 유지, 교재교구 구입, ·간식 개선, 코로나 방역 등 보육운영 개선의 목적으로만 사용할 수 있다.

 

지원금과 함께 보육환경 개선을 위해 부모모니터링단을 운영한다.

 

부모모니터링단은 부모와 보육보건전문가가 직접 어린이집을 방문해 건강, 안전, 급식, 위생관리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컨설팅을 제공한다.

 

지난달 2910명 모니터링 단원이 위촉되었으며 5월부터 연말까지 21(부모단원 1, 보육·보건전문가 1)로 차례로 어린이집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최근 아동학대와 안전사고에 대한 불안 및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린이집 운영에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부모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심보육 환경 조성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