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거리스토리 담은 6개 문화공간 개소

북카페·생활예술공동공간 등 다양한 콘텐츠를 담은 문화예술 공간 조성

작성일 : 2021-05-20 14:11

강동구(구청장 이정훈)521() 오후 1330분 구천면로 321(북카페 도서관 다독다독) 뒷마당에서 구천면로 문화 및 마을공동체 활동공간개소식을 개최한다. 그간 사업 추진 경과보고, 테이프 커팅 및 거점 공간 라운딩이 이뤄진다.

 

6개 문화공간이 문을 여는 구천면로는 오랜 기간 구의 중심도로 역할을 했으나 좁은 2차선 도로와 빛이 바랜 간판과 낡은 건물들로 이뤄진 어두운 거리로 바뀌었다. 이에 구가 노후화되고 침체된 거리에 활력을 불어 넣어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거리로 만들고자 구천면로 걷고 싶은 거리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구천면로 문화 및 마을공동체 활동 공간은 구천면로 걷고싶은거리 구간(명일역천호초교 사거리)6개 빈 공실을 개조해 지역 주민들의 문화공간 부족 문제 해결과 문화 소외 계층의 단절감 해소를 위해 조성한 시설이다.

 

구는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문화복지 실현뿐 아니라 6개의 공간이 서로 유기적으로 돌아가 거리 고유의 문화 형성과 지역 주민들의 생활문화와 여가생활을 위한 거점 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있다.

 

우선 함께 가게’(구천면로 382)는 지역 소상공인의 상품을 소개하는 편집 숍으로 소외계층의 일자리 창출, 공정무역 가치 실현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는 기업의 물건들을 소개한다.

 

맛있는 연구소를 표방하는 ‘373 -’(구천면로 373)은 예비 창업자에게 음식 관련 새로운 시도와 경험을 지원하는 외식업 창업 지원 공간이다.

 

강동생활문화센터 예감(藝感)’(구천면로 371-1)은 예술을 매개로 지역 활성화를 실현하는 거점 공간이다. 생활문화 주체와 지역 예술인들의 커뮤니티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고 문화 인프라 구축이 기대된다.

 

구천면로 공방’(구천면로 355)은 공예 활동 지원공간으로 공예(예비)창업가에게 교육, 네트워킹, 공예전시 등 창업과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지역 주민에게는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공예 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한다.

 

‘9000 디자인창작실’(구천면로 338)은 디자이너 고용이나 홍보물 외주 제작에 부담을 느끼는 소규모 스타트업, 사회적 기업, 청년기업 등에게 디자인 컨설팅을 지원한다. 또 상품 이미지 홍보를 위한 셀프 촬영 스튜디오도 대관한다.

 

마지막으로 북카페 도서관 다독다독 3호점’(구천면로 321)에는 주제 도서 큐레이션과 라이프 스타일 제안 편집샵이 운영된다. 기존 북카페 도서관과는 차별화되면서 각종 문화행사가 개최되는 것은 물론, 주민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는 독립출판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구천면로의 스토리를 담은 공동체 공간이 조성됨에 따라 6개 공간이 서로 유기적으로 돌아가 상호소통과 교감을 바탕으로 주민공동체를 활성화하고,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해 생활문화 환경개선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