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백제로의 역사 여행길 다시 태어나다

송파구, 석촌·방이고분군 탐방로 정비 완료

작성일 : 2017-11-10 10:15

 

2000년 전 한성백제의 역사, 석촌고분군과 방이고분군이 탐방로 단장을 마치고 다시 시민들에게 과거와의 만남을 제안한다.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지난 9월부터 시작한 석촌고분군과 방이고분군 탐방로 전 구역에 대한 대대적인 보수·정비를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석촌고분군과 방이고분군은 88올림픽을 계기로 1980년대 말 조성된 이후 30년이 경과함에 따라 세월의 흔적으로 노후화 됐다.

 

이에 구는 도보 여행으로 역사와 호흡하고자 하는 탐방객들을 위해 총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산책로와 주변 편의시설에 대한 일제정비에 착수한 것이다.

 

석촌동 고분군 일대의 경우 주택가 중심에 위치해 있어 문화재로써의 가치는 물론 녹지 공간에 조성된 주민들의 휴식처이다.

 

이러한 공원화된 고분군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고사목을 제거하는 등 수목을 정비하고, 요철과 탈락으로 훼손된 탐방로 전 구간을 포장공사 했다.

 

또 유모차와 휠체어 등이 이동할 수 있도록 석촌고분 내 돌마리 계단을 확장해 접근성을 높이고, 석촌호수에서부터 석촌고분으로 이어지는 명소화 거리의 시야를 확보했다.

 

방이고분군의 경우 고분군 내 3호분의 정상부 일부가 침하돼 원형복원 공사와 함께 탐방로 정비를 추진했다.

 

이를 위해 한성백제박물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공사 착수 전 유물의 분실과 손상이 없도록 발굴조사를 실시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또 기존 탐방로 바닥에 설치된 박석의 간격이 넓고 미끄럼 사고 위험이 있어 마사토 흙고화 포장으로 주민 불편함을 해소했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탐방로 정비로 송파구 내 고분에 대한 주민들과 관광객의 접근성이 높아지길 기대한다,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도시의 매력으로 국제관광도시 송파에 한 발짝 더 다가가길 바란다고 포부를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