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코로나 민생안정 중점 추경 예산 502억 확정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시·구 긴급재난지원금 등 민생 대책 중점 편성

작성일 : 2021-05-24 09:28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민생안정에 중점을 둔 2021회계연도 제1차 추가경정예산안이 구의회에서 18일 최종 확정됐다.

 

확정된 추가경정예산은 올해 당초 예산보다 502억 원(6.1%) 늘어난 8732억 원이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분야 및 당초 예산 편성 이후 변경된 국·시비 보조사업의 조정 등이 주된 내용이다.

 

편성 주요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중소기업육성기금 30억 원 ·구 협력 재난지원금인 미취업청년 취업장려금 지원 및 폐업소상공인 지원 20억 원 공공근로 등 지역일자리 사업 12억 원 지속가능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한 학교지원, 행복학교 등 12억 원 영유아보육료 지원 26억 원 장애인활동 서비스 지원 38억 원 태양광, 연료전지 친환경 스마트 에너지시티 조성 24억 원 수해 예방을 위한 하수도 구조물 정비 11억 원 등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코로나19 등 현안을 신속하게 해결하고자 추경예산을 편성하게 됐다라며 주민들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일상 속에서 정책의 효과가 나타나도록 예산 집행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