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위례주민에게 도서관 문 활짝

성남·하남 주민들도 자유롭게 열람·대출 가능하도록

작성일 : 2017-11-15 13:56 수정일 : 2017-11-15 14:33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지역과 상관없이 위례주민(성남·하남 거주자) 누구나 관내 도서관에서 열람과 대출 등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송파도서관을 전면 개방한다고 밝혔다.

 

현재 송파, 성남, 하남 등 행정구역 분리로 인해 생기는 위례신도시 주민들의 다양한 불편을 최소화 하고자 구가 먼저 발 벗고 나선 것이다.

 

구는 지난 10월 어린이 열람실과 일반자료실 등을 갖춘 연면적 914규모, 장서 16000여권을 보유한 위례지역 최초의 공공도서관, ‘송파위례도서관을 개관 한 바 있다.

 

이 도서관은 개관과 동시에 지난 한 달간 일평균 1400여명이 다녀가는 등 위례지역 주민들에게 폭발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현재 성남, 하남 위례주민들의 경우 도서관 이용 조례에 따라 현장 열람만 가능하고, 별도 도서 대출은 불가능란 상황이었다.

 

이에 구는 위례신도시 모든 주민들이 언제든 원하는 책을 보고, 빌릴 수 있을 뿐 아니라 다양한 독서 문화 프로그램에 참여 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에 나섰다.

 

이를 본격화하고자 서울특별시 송파구 도서관 설치 및 운영 조례 시행규칙개정절차에 착수했으며, 해당 규칙은 사전심사, 입법예고 및 조례·규칙심의회 등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변경하는 주요 조례 시행 규칙은 송파구 구립도서관의 회원가입 대상자를 기존의 서울시민에서 경기도민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조례 시행규칙 개정이 마무리되면 위례신도시 주민 누구나 가까운 관내 모든 공공도서관에서 도서대출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자유롭게 이용 할 수 있다.

 

본격적인 도서관 개방은 12월 중이며, 정확한 일시는 도서관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고 할 방침이다.

 

위례신도시는 현재 개발이 한창인 만큼 각종 생활 인프라가 미비한 것이 사실이다. 구는 이번 도서관 개방이 주민들의 문화 욕구를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 주민들의 불만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주민편의시설 등을 공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구는 지난 112일 행정안전부, 송파구, 경기도 등이 함께 위례신도시 주민불편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위례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이번 도서관 개방을 계기로 위례주민 누구나 책 읽는 송파만의 품격 높은 독서문화 프로그램들을 누리길 바란다구는 관계지자체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