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욱 시의장 출간기념회 성황리 개최

자전적 에세이 ‘자네가 고생을 제일 많이 했구먼’ 북 콘서트

작성일 : 2017-11-23 11:20 수정일 : 2017-11-24 12:51


 

양준욱 서울특별시의회 의장은 21() 저녁 5시부터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20년간의 의정활동 성과를 정리한 자전적 에세이 자네가 고생을 제일 많이 했구먼출간 기념 북 콘서트를 개최했다.

 

양 의장은 1998년 강동구의원으로 의정활동을 시작해 제3, 4대 강동구의원 재선, 7, 8, 9대 서울시의원 3선을 거쳐 제9대 후반기 서울시의회의 의장 및 전국 지방의회를 대표하는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 회장을 맡고 있다. 천만 서울시민의 대변자로서 안전하고 행복한 서울시 건설에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인 것은 물론,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으로서 지방의회 제도 개선에 적극 나서 지방자치 시대를 앞당기는데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출간한 양 의장의 자서전 자네가 고생을 제일 많이 했구먼에는 양 의장의 진솔한 개인사와 정치 입문 계기, 그리고 의정활동의 성과들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고향 강진에서 보낸 어린 시절과 최전방 군복무 시절의 추억, 그리고 80년대 초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화 운동에 동참해 민주연합청년동지회 강동회장을 맡아 민주주의 발전에 투신하게 된 계기, 시민환경포럼 대표를 맡으며 강동지역 환경 운동을 이끌었던 이야기 속에서 그의 헌신적이고 뚝심 있는 삶의 태도를 엿볼 수 있다.

 

특히, 강동구의원과 서울시의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강동의 도로·교통 편의성 확보, 생태·문화도시 인프라 구축과 콘텐츠 개발 등 강동 발전에 적극 앞장선 이야기들을 자세히 담았다.

 

더불어 전국 17개 시·도의회를 대변하는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으로서 지방의회의 오랜 숙원과제인 정책지원전문인력 도입,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 법제화 등 제도 개선에 대한 고민들도 담았다. 양 의장은 최근, 행정안전부 장관 및 국회 각 당 대표를 면담하며 지방의회의 입장을 전하고, 대 국민적 공감대 확보를 위한 언론 홍보도 적극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양 의장은 “9대 서울시의회는 개원 이후 지금까지 역대 의회 중 가장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며, 서울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여러 방면에서 값진 성과들을 이룩했다. 또한 전국 지방의회의 맏형으로서 지방분권 실현과 국가경쟁력 향상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서울시민, 특히 강동 지역 주민들의 격려와 성원이 없었더라면 결코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에 덧붙여, “앞으로도 오직 시민만을 위해 헌신할 것을 약속드리며, 제가 가진 모든 능력을 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회의장, 함세웅 신부, 박영선 국회의원, 송영길 국회의원, 심재권 국회의원, 진선미 국회의원, 전현희 국회의원, 윤석우 충남도의장, 정기열 경기도의장, 이해식 강동구청장 등을 비롯해 3,0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