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大通)백제, 통합과 교류의 장 펼쳤다

송파구, 백제문화권 5개 지자체와 ‘2021 대백제 학술포럼’ 개최

작성일 : 2021-06-25 11:39 수정일 : 2021-06-25 16:25

포럼에 앞서 진행된 ‘백제역사문화축제 대통합을 위한 교류·협력 선언식’. 사진 왼쪽부터 김상호 하남시장, 김정섭 공주시장, 박성수 송파구청장, 박정현 부여군수, 정헌율 익산시장.

 

백제역사문화도시 단체장들이 송파구에 집결해 각 도시마다 개최해 온 백제역사문화축제의 대통합을 위한 교류·협력을 선언하고, 도시 간 상호 공동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23일 오후 송파구청 대강당에서 충남 공주시와 부여군, 전북 익산시, 경기 하남시와 광주시 등 5개 지자체와 ‘2021 대백제 학술포럼을 개최했다.

 

대통(大通)백제, 통합과 교류의 장을 펼치다란 주제로 열린 이 날 포럼은 올해 한성백제문화제인 ‘2021 대백제전의 서막을 알리는 행사다.

 

찬란했던 대백제의 역사문화유산을 되짚어보고, 백제역사문화도시 간 상호 교류와 협력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국의 백제문화권 도시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6곳 단체장들은 백제역사문화축제 대통합을 위한 교류·협력 선언서를 통해 다양한 협력 사업의 발굴·추진과 각 도시가 개최하는 축제 간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다짐했다.

 

또한 도시마다 열리는 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적극 지원하고, 축제정보의 공유에도 뜻을 함께 했다.

 

교류협력 선언식에 이은 포럼에서는 노중국 계명대 명예교수, 권오영 서울대 교수, 김기섭 공주대 백제문화연구소 교수 등 백제역사문화 전문가 11명이 한자리에 모여 백제통합과 교류의 서막 한성백제의 탄생과 성장 백제의 통합과 교류, 현재적 의미 등을 주제로 심도 있는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한성백제박물관 등 유관기관과 주민 대표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2천 년 전 한성백제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송파구에서 웅진과 사비까지 3개 수도를 거치면서 대백제로 발전한 고대 백제 문화를 하나로 통합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돼 뜻깊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10월 전국의 백제문화권 도시와 함께 개최하는 대백제전을 통해 백제역사문화축제의 대통합을 이루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뤄 나가도록 앞으로도 힘과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은 송파구가 주최하고, 백제학회가 주관했으며, 서울시가 후원했다.

 

한편 구는 올해 한성백제문화제인 ‘2021 대백제전을 오는 10월경 개최한다. 지난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택트 한성백제문화제로 개최해 비대면 축제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