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아이돌보미’ 인력 늘린다

2018년까지 200여명 점진적 확충 목표

작성일 : 2017-12-01 11:04

 

송파구(박춘희)는 안정적인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아이돌봄 서비스의 인력확충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아이돌봄 서비스란 만12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아이돌보미가 가정에 직접 찾아가 양육자의 공백 시간 동안 돌봄을 제공하는 제도이다.

 

독박육아라는 안타까운 단어로 대변되는 우리네 양육환경에서 부모가 잠시나마 숨을 돌릴 수 있는 정책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구는 서울시 자치구 중 만12세 이하 아동이 가장 많은 곳으로 20179월 기준 1,994개 가정에서 28,448건의 아이돌봄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

 

이러한 수요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구는 기존 122명의 돌보미를 2018년까지 200명으로 확충하는 방침에 착수한 것이다.

 

이번 인력확충은 아이돌봄서비스를 신청한 부모의 대기시간을 감소시키고, 경력단절 여성에 대한 고용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달 17일까지 아이돌보미를 모집했고 양성교육 수료 후 현장에 배치할 예정이다. 돌보미 모집과 교육은 분기별로 5차까지 상시로 이루어져 지속적으로 인력을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의 행보는 찾아가는 돌보미 외에도 어린이집 증설에서도 이어져 나간다. 올해 말까지 12번째 국공립어린이집의 개원을 목표로 지속적인 시설확충을 실시 중이며 보육교사의 처우 개선을 위한 노력 또한 기울일 계획이다.

 

이 외에도 남성의 보육 참여와 양육자로써의 중요성을 환기시키기 위한 아빠자랑대회, 멋진 아빠 인증샷 등 송파구만의 특색 있는 보육정책을 펼치고 있다.

 

서정연 송파구 여성보육과 팀장은 출산을 장려하기에 앞서 부모가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 “지속적인 인력 확충과 돌보미에 대한 교육 강화로 질 높은 보육서비스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