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평화의 소녀상 건립 2주년

평화 되새기는 행사 ‘다양’…랜선 한 컷 영화제·사진전 개최

작성일 : 2021-08-15 19:02

2019년 8월 14일 ‘송파 평화의 소녀상 정원’ 건립식에서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소녀상에 평화를 기원하는 노란 나비를 달고 있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814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해 송파 평화의 소녀상 정원에서 온라인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송파TV’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기념식을 비롯해 소녀상 건립부터 방문객 모습 등을 담은 기록영상을 상영해 아픈 역사를 공유하려는 구민 의지와 평화에 대한 소망을 전했다.

 

송파 평화의 소녀상 정원2019814일 기림의 날을 기념해 송파책박물관 앞에 건립됐다. 관내 보인고등학교 역사동아리 학생들이 구청 홈페이지 구청장에게 바란다에 건의한 데서 시작돼 지역 단체 및 주민 등 2800여 명이 1억 원의 성금을 모아 완성했다. 전국 처음으로 소녀상 조형물과 함께 메모리얼 가든 개념으로 정원을 조성한 것이 특징이다.

 

특별히 올해는 건립 2주년을 기념해 평화와 인권의 중요성을 되새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715일부터 87일까지는 소녀상, 인권, 평화를 주제로 랜선 한 컷 영상제를 열었다. 작품을 공모해 최종 10점을 선정하고, 우수작품을 모아 온라인 기념식에서 상영해 주민들과 공유했다.

 

16일까지는 사진전 기억! 오래된 미래가 이어졌다.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현장을 가늠할 수 있는 인력·물자 동원 사진, 일본의 배상 촉구 등 피해자들의 메시지를 담은 사진 40여 점을 송파책박물관 1층 로비에서 전시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송파 평화의 소녀상에는 역사를 바로 세우려는 송파구민의 용기와 밝은 미래를 향한 염원이 담겨 있다면서 앞으로도 송파구는 더 많은 사람들과 소녀의 상 의미를 공유하고 아픈 역사를 기억하며, 평화와 인권을 지키는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