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유리천장 깨다, 관리직공무원 절반이 여성

관리직공무원 중 여성비율 52%, 서울시 자치구 최고

작성일 : 2021-09-03 11:27 수정일 : 2021-09-03 11:45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주요 핵심사업을 이끌어 가는 관리직공무원 중 여성비율이 52%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 자치구 평균인 30%를 넘어서는 수치다.

 

2017년 말 기준 강동구 소속 공무원의 성별 비율은 남자 51% 여자 49%로 고른 성비를 보이지만 6급 이상 관리직공무원 중 여성 비율은 34%에 불과했다.

 

하지만 올 7월에 실시한 하반기 행정직렬 승진 인사에서 관리직공무원인 6급 이상 승진자(27) 중 여성 공무원이 차지하는 비율은 81%로 전체 승진자의 과반수를 훨씬 넘겼다. 직급별로는 4급 국장 1, 5급 과장 6, 6급 팀장 15명 총 22명이 여성이다.

 

구는 민선7기 출범 이후 여성공무원에 대한 공정한 보직 부여, 승진기회 제공 등 조직 내 실질적 성평등을 실현하기 위해 적극적인 인사 정잭을 추진해왔다. 특히 지방자치단체 내에서 핵심부서로 여겨지는 기획, 예산, 인사, 감사 부서에 여성을 관리직공무원으로 적극 발탁해 여성 특유의 섬세하고 따뜻한 리더십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6급 이상 여성 관리직공무원 수는 2018106명에서 현재 167명으로 60% 증가했으며 전국 지자체를 통틀어 최고의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성공적인 정책을 선보였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여성 대표성 제고는 평등의 가치를 실현하는 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이를 위해 능력 있는 여성공무원들이 자신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