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여성안심 환경 조성에 앞장서

늦은 밤길 위험에 노출된 여성 위해 여성안심 행복마을 조성

작성일 : 2018-01-15 08:53 수정일 : 2018-01-15 18:53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로 인증 받은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늦은 밤길 각종 폭력 위험에 노출된 여성들의 안전을 위한 여성안심 행복마을을 조성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구는 강동경찰서 범죄통계자료를 토대로 암사1(고덕로2423) 일대 약 112,000의 지역을 여성안심 행복마을대상지로 확정하고, 지난해 8월부터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으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역 주민 설문조사를 통해 주민들이 늦은 시간대 인적이 드물고 어두운 공간에 두려움을 갖고 있음을 확인하고 이를 개선하는데 중점을 뒀다.

 

특히 범죄에 취약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빌라 필로티 주차장 내 음성인식 비상벨 및 안심조명 설치 암사어린이공원 앞 공원 샛길 조명 설치 쓰레기 무단투기지역 및 인적이 드문 지역에 고보조명(로고젝터) 설치 보안등 불빛이 미치지 않는 사각지대 및 좁은 골목에 솔라표지병 설치 등 지역 특성에 맞는 범죄예방 시설물을 다양하게 설치해 물리적 환경 개선을 통한 여성안심 환경조성에 힘썼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이번에 조성된 여성안심 행복마을이 늦은 밤 주민들의 안전한 귀가를 보장하고 매년 발생하던 절도, 폭력 등의 범죄 감소에도 큰 역할을 해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