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납토성 서성벽 대형 매립콘크리트 발견

성벽 훼손 중대 범죄, 유사사례 재발 방지 위한 수사 의뢰

작성일 : 2018-01-25 13:23 수정일 : 2018-01-25 13:58

 

송파구(구청장 박춘희)가 서울 풍납동 토성 서성벽 발굴 현장에서 대규모 콘크리트 매립을 발견하고 성벽 훼손에 대한 강력한 우려를 표했다.

 

24일 구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풍납토성 서성벽 발굴 현장에서 잔존 성벽, 추정 문지(門址) 등과 함께 원인미상의 대형 콘크리트가 발견됐다.

 

발견된 콘크리트의 규모는 길이 40m, 너비 20m, 두께 23m(1,500톤 추정)의 거대한 폐콘크리트 덩어리로 이로 인해 풍납토성 성벽 말단부 상당부분이 멸실돼 있었다.

 

구는 문화재 훼손 발견 후 즉시 문화재청과 협의해 관련 자료와 측량을 통해 경위를 파악했고, 1963년 문화재로 지정된 부지임을 확인했다.

 

당시 강원산업() 삼표 골재사업소가 골재 및 레미콘 생산공장을 운영했기에 ()삼표산업에 관련 자료제출을 요구했으나, ()삼표산업은 문화재 훼손 부존재만을 주장하고 명확한 경위에 대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구는 지난 18일 발견된 콘크리트의 발생시기와 목적, 행위자 등에 대한 국가지정문화재 훼손을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한편, 이번 서성벽 발굴조사는 풍납동 토성 서쪽 성벽 유실구간의 성벽 잔존 상태 확인 후 복원·정비하기 위해 송파구 풍납동 310번지 일대 12,900를 대상으로 진행 중이다.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1차 발굴이 시행됐고, 해자 구간 추가 발굴 및 진행 방향 확인을 위해 올해 3월부터 27,500구간에 대하여 발굴을 계속할 계획이다.

 

구는 발굴 후 복토 위주의 보존 관리보다 발굴된 유적을 그대로 보여주기 위해 현장에 보호각을 설치해 탐방객 등에게 토성 축조 상태를 상시 공개 하는 등 역사교육 현장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문화재 훼손 행위는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3년 이상의 유기징역 등에 해당되는 중대한 범죄라며, “유사사례 재발 방지와 사후 대책 강구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정확한 원인 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