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동네서점협동조합에 도서구매 지원

학교·도서관·공공기관 협동조합과 도서구매 계약 체결

작성일 : 2018-02-16 13:29

 

강동구가 동네서점 사람이아름다운동네서점협동조합(이하 협동조합)2015년부터 작년까지 18억여원, 올 해 10억여원 등 총 28억원 상당 도서구매를 지원한다.

 

협동조합은 20154월 강동구 내 동네 서점 11개가 모여 설립됐다. 도서정가제 실시이후 동네서점도 대형서점, 온라인서점과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자 골목상권을 지키기 위해서 강동구가 서점주와 머리를 맞대고 동네서점을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설립한 것이다.

 

구는 2015년 협동조합과 도서우선구매협약을 체결한 이후, 첫 해 24천여만원의 도서구매를 시작으로 20179억여원까지 지난 3년간 총 18억여원 규모의 도서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도 구는 협동조합에 대한 지원을 더 늘린다. 구립공공도서관 5개소 4억 원, 시립공공도서관 2개소 28천만원, 37개 공사립작은도서관 11천만원, 각급학교에서 18천만원 등 총 10억여원 상당의 도서구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구의 본격적인 지원에 힘입어 해를 거듭할수록 협동조합에 가입한 동네서점은 경영면에서, 그리고 도서납품역량에서 크게 성장하였다. 현재는 관내 90%이상의 학교·도서관 및 공공기관에서 협동조합과 도서구매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아울러 협동조합은 이익을 지속적으로 사회에 환원하고자, 강동톡페스티벌, 강동선사문화축제 등 지역행사 참여단체에 후원금을 지원할 뿐 아니라, 연말에에는 관내 작은도서관을 찾아 신간 200여권의 도서를 기증하며 활발한 독서문화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해식 구청장은 작년 송인서적 부도 등 동네 서점의 위기에도 불구하고, 강동지역의 동네서점은 협동조합을 통해 사상 최대의 계약액을 달성하였다. 강동구와 동네서점협동조합의 상생은 민·관의 협력이 지역경제시장에 얼마나 큰 영향을 줄 수 있는지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앞으로도 구와 협동조합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역 동네서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지역문화활성화 방안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